정봉주 "이렇게 또 잘려나간다"...예비후보자 부적격 수용
정봉주 "이렇게 또 잘려나간다"...예비후보자 부적격 수용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0.02.12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전 의원, 울먹이며 기자회견
정봉주 전 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봉주 전 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저는 또 이렇게 잘려나갑니다."

정봉주 전 의원이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수용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4·15 총선 예비후보 부적격 판정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하면서도 공관위의 결정은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전 의원은  "(공관위가) '국민적 눈높이와 기대'라는 정무적 판단 아래 '감정 처벌'을 단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미투(Me Too)라는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복당이 막히고 서울시장 출마도 불허되는 '정치적 처벌'을 받았다"면서 "2년 가까이 혹독한 재판을 거쳤고 완전하게 무죄 판결을 받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그는  "저는 또 이렇게 잘려나간다. 이명박 정권에 의해, 그리고 이번에는 어려운 시절을 함께 해왔던 동료들의 손에 의해…"라고 울먹였다.

정 전 의원은 "제 슬픔을 뒤로 하고 이제는 총선 승리를 위해 온 힘을 다해달라"면서 "저는 영원한 민주당원"이라고 말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