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중소기업 체감경기 43% 둔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중소기업 체감경기 43% 둔화"
  • 노대웅 기자
  • 승인 2020.02.11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중기중앙회
자료 중기중앙회

[창업일보 = 노대웅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중소기업들의 43%가 체감경기가 둔화됐으며 3곳 중 1곳이 직접적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관련 중소기업 피해현황 및 의견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관련 중소기업의 또한 이번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하여, 43.2%의 기업들이 이전과 비교하여 체감경기가 악화되었다고 응답했다.  제조업(30.2%) 보다 서비스업(56.5%)에서 체감경기가 악화되었다는 응답 비중이 높았다.

또한 응답 중소기업의 34.4%가 이번 사태로 인하여 직접적으로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조업은 31.0%, 서비스업은 37.9%의 기업이 피해를 입었다고 대답했다.

제조업은 ‘원자재수급 차질(56.4%)’, ‘부품수급 차질 (43.6%)’등을 겪었고, 서비스업은 76.6%의 기업에서 ‘내방객 감소로 인한 매출축소’를 경험한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정부의 대응책으로  ▲피해기업에 대한 관세 등 납세 유예 등 경영활동 지원(50.0%) ▲내수활성화를 위한 정부재정 조기집행(34.8%) ▲피해기업에 대한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34.0%) 등도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