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 M&A "기업사냥, 가업승계를 위한 수단, 기술탈취" 등 부정적인 인식 팽배
중소벤처 M&A "기업사냥, 가업승계를 위한 수단, 기술탈취" 등 부정적인 인식 팽배
  • 윤삼근 기자
  • 승인 2019.12.2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국회서 '중소벤처기업 M&A 활성화 토론회' 열려
정은혜 "사회적 인식 개선 및 지원 정책 모색 필요"
2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중소벤처기업M&A활성화 대책 토론회가 열렸다.
2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중소벤처기업M&A활성화 대책 토론회가 열렸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국내 M&A 시장은 규모도 작을뿐더러 사회적으로도 M&A를 기업사냥, 가업승계를 위한 수단, 기술탈취 등 부정적인 인식으로 바라보는 것이 현실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3일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의실에서 '중소벤처기업 M&A 활성화 정책토론회가 열린 토론회에서 정은혜 민주당 의원은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정은혜 의원을 비롯하여 전인우 중소기업연구원장 직무대행를 비롯하여 국내외 M&A전문가, 전문기관 등이 참석했다.

송치승 원광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열린 이날 토론회는 M&A 법률 전문가인 강혜미 변호사(법무법인 세움)가‘스타트업 M&A의 사례 및 시사점’을, 중소기업연구원의 나수미 연구위원이 ‘제2벤처붐 확산을 위한 중소벤처기업 M&A 활성화 방안’에 대해 각각 발제가 진행되었다.

지정토론자로 강영재 코이스라 시드 파트너스 대표, 강형구 한양대 교수, 박용린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 등 각계 전문가가 참석하여 주제와 관련한 정책제안이 이루어졌다. 

정은혜 민주당 의원은 중소벤처기업의 M&A에 대한 인식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은혜 민주당 의원은 중소벤처기업의 M&A에 대한 인식전환을 위한 지원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서 정은혜 의원은 “해외 선진국들에 비해 국내 M&A 시장은 규모도 작을뿐더러 사회적으로도 M&A를 기업사냥, 가업승계를 위한 수단, 기술탈취 등 부정적인 인식으로 바라보는 것이 현실이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중소벤처기업의 M&A에 대한 어려움을 듣고 이를 토대로 사회적 인식 개선과 지원 정책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