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소멸은 미래가 아닌 눈앞의 일" 정책토론회 국회서 열려
"지방소멸은 미래가 아닌 눈앞의 일" 정책토론회 국회서 열려
  • 윤삼근 기자
  • 승인 2019.11.28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춘석 의원, “지방소멸 극복위한 대담한 정책 필요”
지방소멸 극복을 위한 정책간담회가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지방소멸 극복을 위한 정책간담회가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지방소멸 극복을 위한 정책 토론회가 28일 국회에서 열렸다.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이춘석 의원이 주관한 이번 정책토론회는 향후 30년 내에 지방의 40%가 소멸하고 말 것이라는 ‘지방소멸론’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국회에서 전문가들이 뭉쳤다.

우리나라는 지난 70년간 눈부신 경제성장을 이뤄냈지만, 그 이면에는 수도권과 비수도권, 도시와 농촌 간의 격차와 불균형이 날로 심화되고 고착화되는 등 심각한 불평등을 낳고 있다.

더욱이 최근 저출산·고령사회로 진입하면서 인구구조의 필연적인 변화를 맞이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수도권의 인구는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지방의 인구유출만 심화되고 있는 등 ‘비정상’적인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 국가적 차원에서의 종합적인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이번 토론회에서는 인구 감소로 인해 지방소멸위기에 처했던 지역의 심도 깊은 분석과 함께 적극적이고 활발한 논의가 이루어져 주목을 받았다.

이춘석 위원장은 “지방소멸은 먼 미래가 아닌 눈앞의 현실이 되어가고 있다”면서 “오늘 토론회를 계기로 국가적 위기인 지방소멸을 극복하기 위해 더욱 과감하고 대담한 정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논의를 이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