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전바이오텍, '한-아세안 스타트업IR피칭대회' 우승
퓨전바이오텍, '한-아세안 스타트업IR피칭대회' 우승
  • 김지한 기자
  • 승인 2019.11.27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 스타트업 Zeemart도 공동 우승
신약개발회사 퓨전바이오텍이 한-아세안 스타트업 IR피칭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 중기부
신약개발회사 퓨전바이오텍이 한-아세안 스타트업 IR피칭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 중기부

[창업일보 = 김지한 기자]융합단백질 기반으로 한 바이오 신약개발회사 퓨전바이오텍이 '한-아세안 스타트업IR피칭대회' 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27일 중소기업벤처부는 한국과 아세안의 스타트업 20개사가 참여한 ‘한․아세안 스타트업 IR 피칭’에서 한국의 스타트업인 (주)퓨전바이오텍과 싱가포르 스타트업인 Zeemart가 우승했다고 밝혔다.

(주)퓨전바이오텍은 울산과학기술원 자연과학부 교수로 재직 중인 김채규 대표가 2018년 9월에 창업한 기업이다.

김 대표는 미국의 정보 분석 서비스 기업인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에서 발표한 `2018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 연구자(Highly Cited Researcher·HCR)`에 선정된 바 있다. 

‘한․아세안 스타트업 IR 피칭’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인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ComeUp’의 주요 프로그램 중 하나로서 25~26일 양일간 치러졌다.

이번 피칭대회에는 모두 20개 스타트업이 참가했으며 날자별로  10개사씩 IR 피칭에 참여해 자사의 비즈니스 모델 등을 멘토단 앞에서 발표했다. 유

25일 첫 날에는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브루나이, 라오스, 말레이시아   스타트업과 한국 스타트업 5개사 등 총 10개사가 참여했다. IR 피칭 결과 항암제 및 노인성 질환에 적용 가능한 융합단백질 기반의 바이오 신약을 개발하고 있는 한국 스타트업인 (주)퓨전바이오텍이 우승했다.

26일 스타트업 IR 피칭 2일차에는 싱가포르, 미얀마, 필리핀, 태국, 베트남 스타트업과 한국 스타트업 5개사 등 총 10개사가 참여했으며, 싱가포르 스타트업 Zeemart가 우승했다.

Zeemart는 F&B(Food & Beverage) 관련 기업 간 거래(B2B) 플랫폼 기업으로 레스토랑과 식자재 공급 기업을 연결하고 주문부터 결재, 재고 관리 등을 하나의 시스템에서 수행할 수 있는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Zeemart는 한·아세안 스타트업 IR 피칭 참여를 계기로 Zeemart와  협업할 수 있는 국내 배달 플랫폼 및 식품 유통사 등 국내 파트너사를 발굴할 계획이다.

26일 박영선 장관이 참석해 대회에 참여한 한․아세안 스타트업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박 장관은 “4차 산업혁명의 주인공은 스타트업이며,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구축한 한․아세안 스타트업 파트너십을 통해 한․아세안   스타트업 간 교류․협력이 크게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