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청룡영화상 5관왕 “조여정-정우성” 남녀주연상
‘기생충’ 청룡영화상 5관왕 “조여정-정우성” 남녀주연상
  • 이이영 기자
  • 승인 2019.11.22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은-조우진 남녀조연상...박해수-김혜준 남녀신인상 수상
제 40회 청룡영화상에서 '기생충'이 감독상, 여우주연상 등 5관왕을 차지했다.
제 40회 청룡영화상에서 '기생충'이 감독상, 여우주연상 등 5관왕을 차지했다.

[창업일보=이이영 기자]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기생충'이 최우수 작품상, 감독상,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미술상을 휩쓸며 5관왕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공동 진행을 맡았고 이병헌은 오프닝 프레젠터로 나서 한국 영화역사 100년의 의미를 되새겼다.

감독상을 받은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은 “'청룡영화상' 감독상은 처음이다. 한국어 영화로 처음 받는 거다. 나름 받고 싶었던 상이다. 앞으로도 한국 영화에 가장 창의적인 기생충이 되어 한국 영화 산업에 영원히 기생하는 그런 창작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여우주연상을 받은 조여정은 "언제라도 버림 받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연기를 했다. 기생충' 캐릭터는 내가 정말 많이 사랑했다. 사랑도 했고, 사랑도 받아서 비현실적이었다"라면서 "앞으로 묵묵히 걸어가 보겠다"고 말했다.

남우주연상을 받은 정우성은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다'는 말을 장난으로 해보고 싶었는데 진짜 생각지도 못하게 받았다.  ’청룡영화상'에 꽤 많이 참여했지만  남우주연상은 처음 타게 됐다. 계획하고 꿈꾸지 않고 버티다 보니까 이렇게 상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여우조연상을 받은 이정은은 "기생충'으로 주목받게 되니까 약간 겁이 났다. 너무 늦게 스포트라이트가 비춰진 거 같다라는 말을 요즘 많이 듣는다. 하지만 스스로는 이만한 얼굴이나 몸매가 될 때까지 그만한 시간이 분명히 필요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남우조연상을 받은 '국가부도의 날' 조우진은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다"며 운을 뗀 뒤 "정말 하면 할수록 어려운 게 이 일인 거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버틸 수 있다면 버텨야만 한다면 이 상을 지표 삼아서 늘 그랬듯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남녀신인상은 '양자물리학'의 박해수와 '미성년'의 김혜준이 받았다. 

박해수는 "오늘 생일이다. 오늘 오면서 태어난 이유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누군가를 위로하고 힘이 되고 치유될 수 있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갖고서 해왔다. 아직도 갈 길이 많지만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갈 수 있게 힘 받으라고 주신 상이라고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김혜준은 "저한테 '미성년'은 굉장히 소중한 작품이다. '미성년'을 만나고 함께했던 순간들이 모두 따뜻했고 행복했던 거 같다. 재작년 겨울에 저한테 '미성년'의 주리라는 역할을 주시고 저 김혜준이라는 배우 자체가 늘 사랑받아 마땅한 존재라고 일깨워주셨던 김윤석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신인 감독상은 '엑시트'의 이상근 감독이, 각본상은 독립영화의 저력을 보여준 '벌새'의 김보라 감독이 받았다. '스윙키즈'의 남나영 편집기사와 김지용 촬영감독, 조규영 조명감독이 편집상과 촬영조명상을 수상했으며, 음악상은 '사바하'의 김태성 음악감독에게 돌아갔다. 기술상은 '엑시트'의 윤진율, 권지훈 감독이 차지했다.

청정원 인기스타상은 박형식, 이광수, 이하늬, 임윤아가 수상했다. 이날 특히 군복무 중인 박형식은 "제대 후에 어떤 역할이라도 다 할 수 있을 것 같다. 열심히 갈고닦고 있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한국영화 최다관객상은 극한직업이 1위를 차지했으며  '기생충' '엑시트', '완벽한 타인', '봉오동전투' 등이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