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업에서 재창업까지" 소상공인재기지원센터 본격 가동
"폐업에서 재창업까지" 소상공인재기지원센터 본격 가동
  • 문이윤 기자
  • 승인 2019.11.06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들의 폐업과 재창업을 돕는 소상공인재기지원센터가 본격 가동한다.
소상공인들의 폐업과 재창업을 돕는 소상공인재기지원센터가 본격 가동한다.

[창업일보 = 문이윤 기자] 소상공인 폐업 및 재기를 지원하는 소상공인재기지원센터가 본격 가동한다. 

소상공인재기원센터는 5일 서울 중부센터에서 개소식을 갖고  전국 30개소가  본격 지원업무에 돌입한다.

재기지원센터는 폐업하려는 소상공인이 손해를 덜 보며 안전하게 사업을 정리하고, 나중에 재기하는 것을 돕는 폐업 및 재기 지원 전담창구이다. 

즉 폐업부터 재기에 이르는 전 과정 즉, 폐업 상담, 법률 자문, 점포 철거 지원, 전직장려수당, 취업 및 재창업 등 재기와 관련된 모든 사항을 종합 지원하게 된다.

재기지원센터는 인 ‘소상공인재기지원센터’가 5일 서울중부센터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전국 30개소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지역센터에 설치돼 운영되며, 각 센터에는 재기 지원 전담인력이 배치돼 소상공인의 폐업에서 재기에 이르는 전 과정을 종합 지원한다.

폐업 예정 소상공인은 재기지원센터를 통해 폐업 관련 상담은 물론, 점포 철거비용 최대 200만원을 지원 받아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또한, 폐업 및 재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법무‧세무‧노무‧부동산 등 각종 법률 문제에 대한 전문가 자문을 받을 수 있다.

폐업 예정인 소상공인은 물론 이미 폐업한 경우도 가까운 지역센터에 신청(방문 또는 팩스)하면 된다.
 

또한 폐업 이후 취업 또는 재창업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취업을 희망하는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재기교육을 실시하고, 교육 수료 후 취업활동을 할 경우 최대 100만원의 전직장려 수당을 지급한다. 재창업을 원하는 경우 재창업 업종에 대한 교육과 멘토링 지원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