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라이칸, 씨알오센트와 합병 "종합 바이오테크로 도약"
글라이칸, 씨알오센트와 합병 "종합 바이오테크로 도약"
  • 성창일 기자
  • 승인 2019.10.3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성창일 기자] 바이오 벤처기업 글라이칸이 전략적 제휴 기업 씨알오센트와 합병 절차를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합병 후 상호는 바이오컴플릿(Bio Complete)으로 변경되었다.

글라이칸은 글라이코믹스 기반 바이오의약품 특성분석 및 질병 예측 서비스 전문 업체로서 비인간형 당사슬 NeuGc를 검출, 정량분석 할 수 있는 분석법을 세계 최초로 보유하고 있다.

이승목 바이오컴플릿 공동대표는 “바이오의약품 특성분석 서비스 기업인 글라이칸과 바이오의약품 ADA(면역원성) 분석 경험이 풍부한 씨알오센트와의 결합으로 차별화된 바이오의약품 특성분석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씨알오센트는 CRO Service와 Central Lab Service를 함께 제공하는 국내 최초 Full Service CRO 업체로서 바이오의약품의 약동약력학 분석과 ADA 분석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허재억 바이오컴플릿 공동대표는 “다년간의 CRO Service 경험과 유수 제약사 및 병원과의 Network를 바탕으로 글라이칸의 당분석 라인업을 추가해 R&D부터 임상까지 전 Process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바이오컴플릿은 기존의 CRO Service의 확장 뿐만 아니라 신생혈관 생성과 혈관의 강화 및 신경세포를 재생하는 기능의 신물질인 DKK2(Dickkopf 2 Protein)의 원천기술과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DKK2 Protein은 현재까지 신생혈관에 관여하는 물질로 알려진 대표적인 VEGF와 Angiopoetin의 단점을 극복한 신생혈관에 관한 유일한 물질으로서 근본적인 치료제가 없는 심혈관 질환, 당뇨병성 신경병증, 당뇨병성 발기부전 등의 확실한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회사측은 밝혔다.

바이오컴플릿의 항체사업부 홍광원 기술이사는 “DKK2 Protein의 MOA(Mechanism of Action)이 확인되었고 인체적용 시험의 첫 관문에서 밝혀져야 하는 독성 및 안정성의 문제도 곧 해결할 것으로 예상되어 의약품으로서의 잠재력은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또한, “CHO cell 기반의 DKK2 protein의 배양 및 정제가 진행 중 임에 따라 임상시험을 위한 GLP 전임상 package 진입이 연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