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계 리뉴얼 바람 거세.. 인테리어부터 브랜드 콘셉트까지 바꿔
외식업계 리뉴얼 바람 거세.. 인테리어부터 브랜드 콘셉트까지 바꿔
  • 박상수 기자
  • 승인 2019.09.06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외식업계 리뉴얼 바람이 거세다. 카페베네 BI 리뉴얼 이미지.
최근 외식업계 리뉴얼 바람이 거세다. 카페베네 BI 리뉴얼 이미지.

[창업일보 = 박상수 기자] 외식업계 리뉴얼 바람이 거세다.

 
매장 인테리어부터 브랜드 콘셉트, 브랜드 아이덴티티 등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모습을 고객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외식 기업 디딤이 운영하는 ‘신마포갈매기’는 최근 10년이 넘은 장수 브랜드의 이미지를 새롭게 변화시키기 위해 매장 콘셉트 리뉴얼을 진행했다.
 
신마포갈매기의 새로운 매장 콘셉트는 서민들의 정겨운 추억이 깃든 장소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매장 전체를 복고풍으로 구성했다.
 
1970년으로 돌아간 듯한 느낌의 옛날 소품과 나무 자재들을 활용해 인테리어를 꾸몄으며, 메뉴판과 매장 내 포스터들도 70년대 느낌으로 모두 변화를 주어 뉴트로적인 감성을 강화했다.
 
신세계푸드는 가성비 햄버거로 운영해 온 외식 브랜드 ‘버거플랜트’를 ‘노브랜드 버거(No Brand Burger)’로 리뉴얼 론칭했다

신세계푸드는 최근 소비심리 위축에 따라 향후 외식시장에서 경쟁력을 갖기 위해선 더 높은 가성비의 메뉴와 브랜드가 필요하다고 판단, 리뉴얼을 단행했다

리뉴얼 오픈한 '노브랜드 버거'는 두꺼운 패티를 사용해 풍부한 식감을 자랑하고 있음에도 단품 기준 가격이 1900~5300원, 세트는 3900~6900원으로 가성비를 높인 게 큰 장점이다.
 
커피 프랜차이즈 ‘카페베네’는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새롭게 리뉴얼 했다.
 
새롭게 리뉴얼된 BI는 동네 카페같이 편안하면서도 활기찬 새로움이 공존하는, 누구나 머물고 싶은 공간이라는 카페베네의 메시지를 담았으며, 고양이 캐릭터인 '베네캣'을 더했다.
 
여기에 새 슬로건인 ‘Hello Again’도 공개했다. 새로운 슬로건은 지난 2008년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카페베네를 사랑해준 고객들에게 보다 나아진 모습으로 다시금 인사를 건넨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변화가 빠른 외식시장에서 기존의 이미지를 벗고 새로운 모습을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리뉴얼을 진행하고 있다”며 “특히 강점을 극대화한 리뉴얼로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목적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