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공인 복합지원시설 9개 선정…중기부 165억 투입
소공인 복합지원시설 9개 선정…중기부 165억 투입
  • 문이윤 기자
  • 승인 2019.09.06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가 소공인복합지원시설 9개를 선정하고 165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중기부가 소공인복합지원시설 9개를 선정하고 165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창업일보 = 문이윤 기자]정부가 소공인 지원시설 후보지를 9개 선정하고 총 165억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에 설치되는소공인 복합지원센터는 스마트 제조장비, 기획․디자인, 제품개발, 전시․판매까지 일괄 지원한다. 또한 소규모 제조업체들이 공동으로 활용 가능한 생산․연구 장비, 창고시설, 공동작업장 등을 갖춘 공동기반시설도 설치한다.

6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공인 집적지 활성화와 혁신성장 기반조성을 위해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 설치 후보지 9곳을 선정하고 국비 165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복합지원센터 2곳은 서울 중랑구 면목동과 충남 공주 유구읍에 설치하고 공동기반시설 7곳은 광주 동구 서남동, 경남 김해 진례면, 경기 화성 향남읍·안양 관양동·성남 상대원동, 대구 중구 성내동, 전북 순창 순창읍에 각각 설치한다. 
 
복합지원센터에는 소규모 작업장에서 구비하기 어려운 신소재 개발이나 샘플제작에 필요한 특수설비와 첨단설비가 설치되어 소공인들은 3D설계, 역설계, 이미지 모델링 등 제품개발을 지원받을 수 있다. 그리고 소공인 우수제품 전시·판매장과 협업공간을 통해서는 판로 확대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을 지원받게 된다.

이번에 구축지로 선정된 공주 유구읍과 서울 중랑구는 생활용 섬유소재(커튼, 이불, 벽지 등) 및 의류제조(봉제업종)의 대표적인 집적지로 중기부와 지자체는 국비 50억원과 지방비 188억원을 합한 238억원을 투입하게 된다.

공주시는 공동개발실, 스마트 가공시설, 온라인 쇼룸, 공동판매장 등을 구축하고, 생산자원 공유 및 협력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소공인의 경쟁력 제고 및 매출확대를 지원한다.

중랑구는 소공인 입주공간, 공동장비실, 공동판매장, 편의시설 등을 구비하여 기획-디자인-생산-유통-마케팅을 연계한 협업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생산효율 극대화 및 도심제조업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공동기반시설은 소공인의 조직화와 협업화를 유도하기 위해 지원하는 사업으로 구축지로 선정된 7개 지역에는 국비 115억 원을 지원해 공용장비·시설, 공동창고, 작업장 등 지원시설을 갖춤으로써 해당 지역 소공인 2,850개사가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은 지난 2016년 사업 시행 이후 총 23개 지역으로 늘어나게 된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 구축지역 소공인들은 소공인 판로 및 기술지원 사업 참여시 가점을 부여해 우대할 예정이다. 

중기부 김형영 소상공인정책관은 “이번에 선정된 집적지에는 해당지역 특성을 반영한 기반시설이 조성되어 제품개발, 판로개척 등에 어려움을 겪는 소공인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라면 “앞으로도 소공인 집적지에 공동활용 기반시설을 지속적으로 조성하여 소공인의 혁신․성장을 위한 거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 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