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급식업체 불황모른다
단체급식업체 불황모른다
  • 승인 2014.10.17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가 침체되면서 구내식당 이용자가 부쩍 늘었다. 아워홈 CJ푸드시스템 등 단체급식업체들이 운영하는 사업장(구내식당)에는 올해들어 지난해보다 10% 가량 많은 고객이 찾아오고 있다. 점심식사비라도 아끼려는 소비자가 늘어났다는 얘기다. 단체급식업체 아워홈이 최근 자사가 운영하는 서울지역 3개 단체급식사업장의 올해 1.4분기 이용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용자수가 전년동기대비 9~10% 늘었다. 서울 역삼동에 있는 대기업 A사 구내식당의 경우 이달 중 일평균 이용자수가 3천5백40명으로 1년전에 비해 약 10% 증가했다. 같은 기간 중 종로에 있는 제조업체 B사 구내식당의 일평균 이용자수도 6백70명에서 8백명으로 9% 늘었다. B사 구내식당에서 만난 이 회사 직원 K씨는 "회사 밖에 나가 점심을 먹으려면 적어도 5,6천원은 줘야 하지만 구내식당에서는 2,3천원이면 충분하다"며 "요즘에는 구내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남은 시간 낮잠을 자곤 한다"고 말했다.

 

CJ푸드시스템이 위탁운영하는 서울지역 구내식당들도 마찬가지.3월 전반기(1~15일) 이용자수가 전년동기대비 7~11% 증가했다. 영등포에 있는 유통업체 C사 구내식당의 경우 이 기간 이용자수가 6천7백10명으로 1년전보다 11% 늘었다. 삼성에버랜드 유통사업부의 경우 지난 1~2월 단체급식 기업부문 매출이 지난해같은 기간에 비해 4% 증가했다. 특히 에버랜드 직원식당(14%)과 삼성카드 CRM센터(16%) 등 여직원이 많은 일부사업장에선 15%대의 높은 성장율을 보였다.업계의 한 관계자는 "외환위기에 처했던 98년 1.4분기에도 단체급식 업체들의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30% 내지 50% 늘어났다"면서 "주머니 사정이 빠듯해지면 점심식사비라도 아끼려고 구내식당을 찾는 소비자가 늘게 마련"이라고 말했다. 자료원 한국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