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운전자 사고 급증...작년 3만건 "48%증가"
고령운전자 사고 급증...작년 3만건 "48%증가"
  • 이무한 기자
  • 승인 2019.08.26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운전자 사고 급증. 사진 보도캡처.
고령운전자 사고 급증. 사진 보도캡처.

[창업일보 = 이무한 기자]최근 5년간 65세 이상의 고령운전자 교통사고가 12만 5000여건에 달해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최근 5년간 65세 이상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현황’자료에 따르면, 65세 이상 고령운전자와 관련한 사고는 최근 5년간 무려 124,492건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4년 20,275건에서 2018년에는 30,012으로 무려 9,737건(48%)이나 증가한 것이다.

이처럼 고령운전자의 면허증 반납 시행이 전국 지자체별로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 사고 건수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이 자료에 따르면, 사망자의 경우 2014년 763명에 비해 2018년에는 843명으로 약 10% 증가했다. 부상자는 2018년 43,469명으로 2014년 29,420명에 비해 무려 48%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최근 5년간 65세 이상 고령운전자 사고유형별 현황’에 따르면, 매년 고령운전자 사고는 ‘차 대 차’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2014년에는 15,057건, 2018년 7,447건 증가해 22,504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한편‘최근 5년간 교통사고 현황’자료에 따르면 , 2014년 223,552건에서 2017년 216,335건으로 다소 감소하다가 2018년 217,148건으로 다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의원은“고령운전자와 관련된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어르신들은 불편한 신체 때문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힘들고 특히 대중교통이 발달되어있지 않은 지역에서는 더더욱 어르신들의 면허증 반납은 실행하기에 어려움이 크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무조건 고령운전자라고 하여 배제하는 정책보다는 어르신들을 배려하는 정책마련이 시급히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