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커머스플랫폼 '그립', 35억원 투자 유치 성공
1인 커머스플랫폼 '그립', 35억원 투자 유치 성공
  • 성창일 기자
  • 승인 2019.07.30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커머스플랫폼 그립이 35억원 투자를 유치했다.
1인 커머스플랫폼 그립이 35억원 투자를 유치했다.

[창업일보 = 성창일 기자] 모바일 1인 커머스플랫폼 '그립'이 35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30일  IT 스타트업 ‘그립’(대표 김한나)은 한국투자파트너스와 네오플럭스로부터 35억 원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3밝혔다.

그립은 판매자와 소비자 누구나 손쉽게 모바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실시간으로 대화하듯 상품을 매매할 수 있는 모바일 커머스 플랫폼으로 중국의 ‘타오바오쯔보’, ‘모구지에’ 등을 통해 시장 가능성을 검증받은 커머스 플랫폼 서비스다.

그립의 이번 투자유치는 복수의 투자 기업의 비상한 관심 속에 이루어졌다. 이러한 관심은 국내 소비자들의 동영상 소비 트렌드 변화와 비디오 커머스 시장 성숙에 따른 시기적 요소가 주요 했으며, 거기에 기존 서비스와 다른 생산자와 소비자의 신뢰기반 ‘라이브 커머스’라는 독창적 아이덴티티가 큰 몫을 했다.

그립의 신뢰기반 라이브 커머스는 최근 유명 인플루언서의 소비자 기만사건이 연이어 터지며, 자정의 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의미를 더한다.

그립 김한나대표는 “ 라이브 커머스가 이미 마케팅과 유통의 벽을 허물며, 기성 커머스를 넘어서고 있는 상황에서 투자유치를 통해 성장의 발판을 마련해 기쁘게 생각하고 있으며, 그립을 통해 변화될 커머스 플랫폼에서는 기존 인플루언서에게 ‘커머스 인플루언서’라는 새로운 역량을 요구하는 변화와 도전의 시기를 가져올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한국투자파트너스 정화목 수석팀장은 ”그립은 모바일 커머스 내 판매자와 구매자 양측 모두에게 새롭고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 방식을 제시하고 있으며 이는 국내에서 처음 시도되는 모델로 라이브 동영상이 전달할 수 있는 정보의 양과 깊이를 기반으로, 커머스의 넥스트 페이지 중 하나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여 투자를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그립은 작년 8월 네이버와 카카오에서 영상 개발과 대용량 서비스 경험이 풍부한 경력자 7명이 뜻을 모아 서비스 개발5개월 만에 안정적인 서버환경 구축과 이용자 편의가 돋보이는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완료하였으며, 향후 IT노하우를 더해 신뢰성 있고 개성 있는 상품과 방송 콘텐츠를 이용자에 맞게 매칭하는 기술을 반영하고 해외 진출 경험이 풍부한 멤버를 통해 동남아, 일본 등의 해외 진출을 체계적으로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