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홍규 교수 개인전 및 한중 2인전 개최
차홍규 교수 개인전 및 한중 2인전 개최
  • 유연빈 기자
  • 승인 2019.07.08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홍규 교수
차홍규 교수

[창업일보 = 유연빈 기자] 차홍규 교수의 제 52회, 53회 개인전 및 한중 2인전 전시회가 잇달아 열린다.

하이브리드 작가 차홍규 교수의 제 52회 개인 초대전이 경기도 화성에 우치한 바오밥 식물원에서 7월 1일부터 종료 기한의 정함이 없이 무기한으로, 53회 개인 초대전은 7월 11일부터 16일까지 서울 관악구 소재한 관악갤러리에서 열린다.

아울러 중국 광저우의 유명한 중국화 작가 차신(車薪)화백과의 한-중 2인전은 7월 11일부터 24일까지 관악갤러리에서 열린다. 

4군상, 청동 높이 1m내외. 차홍규 작
4군상, 청동 높이 1m내외. 차홍규 작

차홍규 작가는 북경의 칭화대학 미대 교수를 정년퇴임하고 현재 한중미술협회장을 역임하며 우리 한국과 중국 작가들 간의 작품교류 및 우의를 도모하며 양국을 넘나들며 활발하게 작품을 역임하고 있으며, 광저우의 차신(車薪) 화백은 중국의 유명한 중국화 작가로 문인화, 수묵화, 채색화, 서예는 물론 도자에도 뛰어난 실력을 가지고 있는 중국 원로작가이다.  이번 한-중 2인전은 차홍규 교수가 회장으로 있는 한중미술협회의 작년 광저우 작가 국회초대전시에서 인연을 맺어 이번 양국 2인전이 열리게 되어 그 의의가 깊다.  

차홍규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조각 작품은 물론 미공개 평면 회화 작품도 선보일 예정으로 기대가 크다. 차홍규 교수의 작품세계는 크게 나누어 평면작품의 제목은 절합(節合:Articulatio)으로은 분절(分節)을 극복하고 ▶결합(結合)하자는 의미이고, 입체작품은 도구적 이성 (道具的 理性:lnstrumental Reason)으로 인간만이 가지고 있는 이성조차도 도구화하려는 현대 물질문명을 비판한 작품이다. 

중국 차신車薪 작가.
중국 차신車薪 작가.

이번 전시에서 중국의 차신(車薪) 작가는 물론, 차홍규 하이브리드 작가도 전시 중 뛰어난 실력으로 서예 및 중국화 등을 직접 전시장에서 시연을 할 예정으로, 한중 작가들의 수준 높은 작품제작을 전시장에서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겨 기대가 크다.

바오밥 식물원 초대전을 유치한 이원성 대표는 “나무와 자연이 주는 혜택을 지역 사회 주민들이 누리지 못하고 있다는 안타까움에 식물원을 개장한바, 이번 하이브리드 작가 차홍규 교수의 개인초대전을 유치함에 무한히 기쁘며 이번 초대전을 기회로 앞으로도 예술과 자연의 만남을 꾸준히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美人宝马图(미인보마도) 1m x 1m20cm. 차신 작
美人宝马图(미인보마도) 1m x 1m20cm. 차신 작

중국의 차신(車薪) 화백 역시 “중국에서 명망 있는 (같은 성씨인) 차홍규 화백과 함께 2인전을 함에 무한히 기쁘며, 앞으로도 차홍규 화백과 함께 남아 있는 여생을 함께 작업을 하며 전시도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고, 차홍규 교수도 “개인전을 초대한 바오밥 식물원 이원성대표와 박준희 관악구청장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예술에는 국경도 없고 사상도 필요 없다며 오로지 작가는 작품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나타내야 한다.”며 전시에 임하는 포부를 밝혔다.  

참고로 바오밥 식물원은 경기도 화성시 매송면 천천리 110-1에 소재하였으며 도심 속에서 자연을 맛 볼 수 있는 이색장소이며, 관악갤러리는 2호선 서울대 입구역 3번 출구에서 도보 7분 거리인 관악구청 2층에 소재하고 있다.

전시 관련 자세한 내용은 바오밥 식물원, 관악구청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