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중소기업 "더 이상 버티기 힘들다"
소상공인 중소기업 "더 이상 버티기 힘들다"
  • 노대웅 기자
  • 승인 2019.06.30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세-취약업종 대표, ‘중소기업 리더스포럼’서 밝혀
현장에서 지킬 수 있는 최저임금 만들어 달라
반년 앞으로 다가온 근로시간 단축, 中企 대비시간 필요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 27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중소기업 리더스포럼」에서 ‘중소기업 현안관련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창업일보 = 노대웅 기자] “계속된 경기침체와 지난 2년간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더 이상 버티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

영세·취약 13개 업종 대표들은 27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중소기업 리더스포럼 ‘중소기업 현안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절박한 심정을 호소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영세 소상공인 및 뿌리산업 13개 업종 대표’들은 이같이 말하면서 "현장에서 최저임금이 지켜질 수 있게 내년도 최저임금이 최소한 동결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김문식 한국주유소운영업협동조합 이사장은 “현재 최저임금 수준은 영세기업의 감내 수준을 이미 넘어섰고, 더 이상의 인상은 벼랑 끝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사지로 내모는 것”이라며  “최저임금위원회 위원들께서 이러한 영세 기업인들의 절박한 심정을 헤아려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간담회에는 최저임금과 함께 당장 내년부터 300인 미만 중소기업도 적용되는 근로시간 단축관련 이야기도 논의됐다.

박순황 한국금형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리더스포럼은 중기인들의 축제의 장이지만 마음 한 켠은 노동문제로 근심도 한가득”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특히 2020년 시행 예정인 주52시간 근로시간 단축이 6개월 앞으로 다가온 만큼 영세 중소기업도 대비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확보가 필요하고, 탄력과 선택근무제 등 주52시간 현장안착을 위한 유연근무제의 제도개선이 시급하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