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1조원 규모의 벤처펀드 조성
신한금융그룹, 1조원 규모의 벤처펀드 조성
  • 소재윤 기자
  • 승인 2019.06.26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이 오는 2022년까지 1조원 규모의 번처펀드를 조성한다.
신한금융이 오는 2022년까지 1조원 규모의 번처펀드를 조성한다.

[창업일보 = 소재윤 기자]신한금융그룹이 벤처기업협회, 그리고 중소벤처기업부와의 협약을 통해 1조원 규모의 벤처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신한금융지주회사는 24일 서울 성수동의 신한두드림 스페이스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 지원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신한금융그룹는 오는 2022년까지 2천억원 출자를 통한 1조원 규모 벤처펀드 조성하기로 했다. 신한금융그룹은 또한 향후 스케일업 펀드 조성 시 참여한다.

이번 협약은 중기부가 지난 5월부터 추진한 ‘자상(자발적 상생협력)한 기업’ 발굴시리즈 세 번째로 금융권에서는 처음 신한금융그룹과 신한금융그룹의 투자 등과 관련된 벤처기업협회가 함께 참여하게 되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신한금융그룹은 모태펀드가 출자하는 벤처펀드에 2022년까지 2천억원을 출자하여, 총 1조원 규모 벤처펀드를 조성하는 등 벤처기업에 대한 대폭 투자를 확대한다. 

또한 스마트공장 추진 중소기업을 위한 금융상품 출시하며 청년 취업 지원을 위한 ‘두드림(Do-Dream)사업’ 및 창업 지원을 위한 ‘두드림스페이스’ 운영한다.

아울러 자영업 대상 비금융프로그램 제공하고 신한 SOHO 사관학교에서 세무, 법률 등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한다. 그리고 각종 세미나, 컨퍼런스, 신한 SOHO 컨설팅 센터를 통해 창업 및 재창업 경영애로 컨설팅도 지원한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신한금융은 그룹의 역량을 결집해 혁신성장기업을 발굴, 육성하기 위한 ‘혁신성장프로젝트’를 지속 추진해 나갈 뿐 아니라, 상생과 공존을 위한 금융회사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데도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