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밸리 "창업-디자인-제조혁신의 메카로 탈바꿈한다"
G밸리 "창업-디자인-제조혁신의 메카로 탈바꿈한다"
  • 노대웅 기자
  • 승인 2019.06.21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가 탈바꿈한다.
G밸리가 창업과 디자인․제조혁신의 메카로 탈바꿈한다.

[창업일보 = 노대웅 기자] 서울디지털국가산업단지 G밸리가 창업과 디자인, 그리고 제조혁신의 메카로 거듭났다

서울시와 산자부, 중기부 등은 20일 G밸리에 메이커스페이스 G캠프, 디자인 주도 제품개발지원센터, 지식재산센터를 공동 개소하고 스타트업 기업의 신속한 제품화, 디자인, 지식재산 창출․보호 지원을 강화하여 메이커 창업 및 지역 중소기업 제조혁신을 견인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G밸리가 창업과 지역 중소기업의 제조혁신을 이끌 거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G밸리는 이번 지원공간의 집적 구축을 통해  스타트업이 아이디어를 구체화해 제품으로 만들고, 제품을 개발하고 설계하는 단계부터 디자인 관점에서 기획하는 한편 아이디어의 권리화 및 기술보호를 한 곳에서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메이커스페이스 G캠프에서는 시제품 제작, 테스트, 시양산 등 전문 장비를 기반으로 10명 이상의 전문인력이 메이커의 신속한 제품화를 돕고, 대기업 및 전문제조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지역 중소기업의 혁신을 지원한다

디자인 주도 제품개발지원센터는 11개 분야 9,000여개 소재 샘플을 구비한 CMF(Color, Materal, Finishing) 쇼룸과 MBC+에서 운영하는 스마트스튜디오, 디지털디자인실 등을 갖추고 상품 기획, 디자인․설계, CMF, 홍보 등 디자인 전주기에 걸친 전문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스마트스튜디오는 홍보영상 및 제품 촬영실, 편집실을 갖추고 있다.

지식재산센터에서는 변리사 등 지식재산 전문가가 상주하여 창의적 아이디어를 지식재산 기반의 사업아이템으로 구체화하여 창업으로 연계 지원(IP 디딤돌 프로그램)하고 ‘중소기업 IP 바로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중소기업의 지식재산 애로사항을 수시로 상담․지원한다.

특히 이 세 공간은 이용자의 편의와 시너지를 제고하기 위해 메이커 스페이스 공간에 지식재산센터가 입주하고, 메이커 스페이스와 디자인 주도 제품개발지원센터간에는 벽을 허물어서 공간을 연결했다.

서울디지털국가산업단지 G밸리는 과거 구로공단으로 불렸던 지역으로 1967년 국내 최초의 수출산업공업단지로 탄생해 섬유, 의류 등 노동집약적 제조업으로 성장했다. 1990년대 서울디지털국가산업단지로 이름을 바꾼 뒤 고도화를 단행했으며 이날 개소식을 통해 제조업, IT, 지식기반산업의 집적지로 또한번 탈바꿈하는 계기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