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청년창업가 70명 선정...1억원까지 바우처 지원
스마트시티 청년창업가 70명 선정...1억원까지 바우처 지원
  • 문이윤 기자
  • 승인 2019.05.28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가 27일 스마트시티 공모에 지원한 청년창업가 70명을 선정했다. 이들에게는 1억원까지 바우처가 지원된다.
국토부가 27일 스마트시티 공모에 지원한 청년창업가 70명을 선정했다. 이들에게는 1억원까지 바우처가 지원된다.

[창업일보 = 문이윤 기자] 스마트시티 청년 창업 지원 공모에 70명을 27일 최종 선정했다. 

국토교통부는 스마트시티 분야에 지난해 35명에 이어 올해 110명으로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이번에 70명을 선정했다. 나머지 40명은 내달 추가로 뽑을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7월 4차 산업혁명 청년 창업기업 육성을 위한 범부처 추진단을 발족하고 신기술 분야 청년창업을 지원해 왔다.
  
이번에 선정된 예비 청년창업자에겐 2020년 3월까지 시제품 제작, 마케팅, 맞춤 상당 등 초기 창업 소요자금 최대 1억원을 바우처 형태로 지원한다.

창업 이후에도 각종 스마트시티 전시회 참가, 기존 기업과의 연관 사업 참여, 전문가 개별 맞춤상담 기회를 제공한다. 우수 창업 기업에겐 초기 창업(3년 이내)-창업도약(3년 이상) 패키지 등과 연계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

배성호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이번 공모에선 생활안전, 스마트 홈, 자율주행, 환경, 공유숙박, 스마트 축산 등 스마트시티와 관련된 다양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선보이는 창업 아이템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스마트시티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만으로 다양한 창업이 가능한 분야로, 우수한 제품이 시장에서 선택받고 성장할 수 있도록 산업 생태계를 적극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