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정책자금 150억 + 창업특별자금 50억 지원
소상공인정책자금 150억 + 창업특별자금 50억 지원
  • 문이윤 기자
  • 승인 2019.05.13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고용·산업위기 지정 연장에 20일부터 선착순 지원
창업성공사다리 수료자 창업자금도 추가 지원
경남도가 침체된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해 소상공인정책자금 및 창업활성화 자금을 지원한다.
경남도가 침체된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해 소상공인정책자금 및 창업활성화 자금을 지원한다.

[창업일보 = 문이윤 기자] 경남도는 고용·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기간 연장 결정에 따라 소상공인 정책자금 150억원을 추가지원한다.

경남도는 12일 이같이 밝히며 오는 20일부터 추가 융자 지원한다. 이번 조치는 침체일로를 겪고 있는 지역경기의 신속한 회복을 뒷받침하기 위한 조치다.

우선 일반 정책자금 100억원을 추가로 보증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도내 사업자등록을 한 소상공인이며, 지원기간은 오는 20일부터 자금 소진시까지다.

융자금액은 업체당 1억원 한도로, 1년 만기 일시상환 또는 1년 거치 4년 균분상환이다. 경남도는 융자금액에 대해 1년간 2.5%의 이자차액을 보전한다.

도는 또한 창업 특별자금 50억원도 추가로 지원한다.

연초부터 도내 소상공인 대상 ‘창업 성공사다리 지원 사업’을 통해 창업교육을 실시하고, 교육수료자 대상 창업자금을 원스톱으로 지원했다. 이번에 1분기 교육수요가 예상을 초과함에 따라 창업자금도 추가로 지원한다. 

창업 특별자금은 창업교육 수료증을 발급받은 창업 5년 이내 소상공인에게 업체당 1억원 한도로 2년간 2.5%의 이자차액을 보전해준다. 

자금상담 예약은 오는 17일 오전 9시부터 인터넷으로 개시되며, 인터넷 이용이 어려운 소상공인도 지점을 방문하면 직원이 예약을 대행해준다. 

예약은 선착순으로 마감하며, 자금소진 시 후순위 예약은 취소될 수 있다. 예약방법은 경남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에 접속해 휴대폰 본인 인증을 거친 후 상담일자와 시간을 예약하고 해당 날짜에 신분증 등을 가지고 경남신용보증재단 창원 본점, 진주, 통영 등 도내 12개 본·지점을 방문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