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벤처IR...달꿈
스타트업벤처IR...달꿈
  • 김지한 기자
  • 승인 2019.04.1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로와 멘토링을 엮는 플랫폼 사업을 운영하는 스타트업 '달꿈'

*[스타트업벤처IR]은 스타트업이나 벤처기업을 엔젤이나 VC에 소개하여 원활한 투자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기위해 기획한 ‘창업일보 연간 기획특집’ [힘내라~스타트업벤처] 일환으로 만든 IR영상기사입니다

[창업일보 = 김지한 기자] 달꿈은 진로와 멘토링을 엮는 플랫폼 사업을 운영하는 스타트업이다.

사람은 누구나 생애 주기 동안 진로에 대한 지속적인 고민을 하게 된다. 

청소년기를 거쳐서 성인이 되는 과정에서는 직업과 전공 선택에 대한 고민, 또 성인이 되어 직장을 갖게 되더라도 이직에 대한 고민도 한번쯤 가지게 된다. 그리고 직장생활을 다한 후에도 은퇴 후 진로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된다.

달꿈은 이러한 고민을 멘토들과 연결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면 좀더 가치 있는 결과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이 서비스를 준비하게 됐다.

달꿈은 우선 청소년기 시장에서 공교육을 대상으로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따라서 중고등학교와 다양한 직업인들을 연결해서 학생들이 경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리고 오프라인에서의 만남을 온라인으로 서비스를 확장시켜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었다.  

플랫폼 서비스 이용은 우선 학생들이 원하는 직업이나 직업군의 멘토들을 선택하여 검색하게 되면 각 해당 멘토들이 나열되어 제시된다. 학생들은 해당 멘토를 선택해서 질문을 할 수 있다. 이러한 서비스를 통해 회사는 관련 DB를 얻을 수 있으며 이를 이용하여 좀더 유의미하고 실제적인 매칭결과를 얻을 수 있다. 

따라서 이러한 DB를 관리하고 청소년뿐 만 아니라 성인시장까지 확장하고 온라인 큐레이션까지 관리하는 것이 수익모델을 공고히 하는 것이라고 본다. 

특히 2015년에 ‘진로교육법’이 제정되고 2016년부터 중학교를 대상으로 자유학기제를 의무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자유학년제가 서울경기를 중심으로 시범적으로 실시된다. 교육부는 시범학교를 200개로 늘리고 진로전담교사를 늘리고 예산을 440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달꿈 김동연 대표는 “달꿈은 지난 2014년부터 전국 약 1400여개의 초중고 약 30만명의 청소년들에게 진로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 약 750여명의 전문 현직 직업인 멘토들과 1만회 이상의 클래스를 진행하고 있다”며 진로교육 관련 사업전망을 밝게 보고 있다.


※ 위 영상은 스타트업이나 벤처기업을 엔젤이나 VC에 소개하여 원활한 투자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기위해 기획한 ‘창업일보 연간 기획특집’ [힘내라~스타트업벤처] 일환으로 만든 IR영상기사입니다.

※ 우수한 기술과 시장성을 가진 기업은 언제든지 창업일보를 통해 소개할 수 있습니다.

 


기획특집
스타트업 · 벤처IR 리포트
엔젤VC투자유치전략 & 자금조달
칼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