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3 18:44 (화)
[이슈] 외식사업 “배달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이슈] 외식사업 “배달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 문이윤 기자
  • 승인 2019.03.23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의민족' 앱이용 사업자, 작년매출 월평균 30% 늘어
외식업이 배달앱을 중심으로 한 배달산업 중심으로 급격히 재편되고 있다.
외식업이 배달앱을 중심으로 한 배달산업 중심으로 급격히 재편되고 있다.

[창업일보 = 문이윤 기자] 외식산업이 '배달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며 시장규모도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배달앱을 이용한 외식사업자들이 매출도 크게 늘고 있으며 국내 배달음식 시장 규모도 2018년 기준으로 20조원 이상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배달앱 업계 1위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2018년 재무 실적을 비롯해 배달의민족의 연간 음식 거래액, 이용자수, 주문수 등 최근 주요 지표를 22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12월을 기준으로 배달의민족 앱의 월 이용자수(MAU)는 900만명, 월 주문수는 2800만건을 넘었다. 1년 전에 비해 각각 50% 이상 증가한 수치다. 

또한 지난해 우아한 형제의 자사 앱 ‘배달의 민족’을 활용한 자영업자들이 5조200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전년 대비 73% 성장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아울러 배달의민족을 이용하는 업주 한 명이 배민을 통해 올린 월 평균 매출액은 2017년 500만원에서 지난해 650만 원으로 30% 증가했다.
 
특히 지난 2017년 1월 4만4000명이던 배민 광고주 수는 지난해 12월 8만명으로 2년 사이 2배 가까이 늘었다. 초기 창업 비용을 줄인 '배달 전문' 음식점은 물론 배달하지 않던 음식점까지 배달 시장에 가세한 데 따른 결과다. 

배달의민족의 매출은 2017년 1519억원에서 지난해 2722억원으로 79% 성장했다. 이용자, 주문수 성장이 광고 업주 및 음식점 증가로 이어지고, '음식점-배달앱 동반 성장'이라는 구조까지 만들고 있다는 평가다. 

다만 '배달의민족 거래액 대비 매출 추이'를 보면 최근 배민을 통한 음식점의 매출은 늘었지만 배민이 업주로부터 받는 광고비는 4~5%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배달앱 광고비·수수료 과다 지적이 제기되고 있지만 전단지, 상가책자, 1588 대표번호는 물론 국내외 경쟁 배달앱, 포털 광고 등과 비교해 최저 비용에 최대 효과를 제공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외국계 글로벌 업체들은 10~30%의 높은 수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이 배달 매출이 늘어난 것에 대해 배민 관계자는 "1인 가구, 맞벌이 부부, 밀레니얼 세대 등 인구 변화는 물론 폭염, 혹한, 미세먼지 등 환경 요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배민라이더스 등을 포함한 지난해 매출은 3193억원으로 전년 대비 96%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596억원, 영업이익률은 18.4%다. 법인세 납부 등이 반영된 당기순이익은 62억원으로 전년보다 71%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