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브루나이 도착…오늘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 브루나이 도착…오늘 정상회담
  • 윤삼근 기자
  • 승인 2019.03.11 0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회담 후 MOU 3건 체결…에너지·인프라·특허체계 등 
대림 수주 '템부롱 대교' 건설현장 찾아 근로자들 격려 
11일 국빈 만찬 끝으로 12일 오전 말레이시아로 향발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반다르스리브가완 브루나이 국제공항에 도착해 아부 바카르 내무부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반다르스리브가완 브루나이 국제공항에 도착해 아부 바카르 내무부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동남아 3개국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은 10일(이하 현지시각) 첫 방문지인 브루나이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10분 경기도 성남의 서울공항을 통해 전용기편으로 첫 번째 순방지인 브루나이에 오후 6시16분께 반다르스리브가완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공항에는 우리 측에서 윤현봉 주브루나이대사 내외, 이창남 한인회장, 안창조 민주평통위원, 김현숙 민주평통위원 등이 마중 나왔다. 

브루나이 측에선 페인 다또 하지아왕 아부바카르 빈 하지 아퐁 내무부장관 내외, 다또 하지 에리완 빈 페인 하지 모하마드 유소프 제2외교부장관 내외, 다또 아왕 하지 알리 빈 하지 아퐁 자원관광부장관 내외, 메이저 제너럴 핑기란 다또 아미난 빈 핑기란 하지 마흐무드 군사령관 내외, 다또 하지 모하마드 자미 빈 하지 무하마드 샤 알 이슬람 경찰청장 내외 등이 영접했다. 

숙소에서 하루 휴식을 취한 문 대통령은 이튿날인 11일부터 1박2일간의 국빈 방문 일정을 시작한다. 양자 차원에서 19년 만에 이뤄지는 이번 방문은 하사날 볼키아 국왕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브루나이는 한·아세안 대화조정국으로 아세안의 발전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양 정상은 금년 말 예정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 등을 논의하며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협의한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전 볼키아 국왕이 주최하는 공식환영식을 참석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이어서 국왕 내외와의 환담을 갖고 정상회담 및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에너지·인프라 등 기존 협력을 확대하고 브루나이의 특허체계 구축 지원 등 새로운 분야의 협력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오후에는 로얄 레갈리아 박물관을 방문한 이후 브루나이 최대 건설공사인 '템부롱 대교' 건설 현장을 찾아 기업과 근로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우리 기업 대림이 수주한 이 사업은 동서로 분리된 브루나이 국토를 교량으로 연결하는 작업이다. 

이어서 국빈 만찬으로 공식 일정을 마무리한 후 12일 다음 순방지인 말레이시아를 향해 출발한다.


기획특집
스타트업 · 벤처IR 리포트
엔젤VC투자유치전략 & 자금조달
칼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