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창업가 중소기업인의 든든한 버팀목 될 터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창업가 중소기업인의 든든한 버팀목 될 터 "
  • 윤삼근 기자
  • 승인 2019.03.08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지명을 받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지명을 받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명됐다.

박 후보자는 지명 후 "요즘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 창업벤처기업가, 중소기업, 자영업, 소상공인들의 진정한 친구이자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겸허한 마음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후보자로 지명된 소감을 밝혔다.

박 후보자는 "2006년 국민소득 2만 달러를 돌파한지 12년 만에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의 선진국에 얼마 전 진입했다. 이제 명실상부한 선진국 정착을 위해 ‘중소벤처기업 중심경제’로의 대전환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으로 가는 대변혁의 시기를 맞고 있다"면서 중요한 시기에 장관에 지명된 것에 대한 책임감을 피력했다.

언론인 출신인 박 후보자는 2004년 MBC 선배인 정동영 당시 열린우리당 의장의 권유로 정치에 입문해 같은 해 제17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으며 2007년 대통령 선거에서 정동영 후보 비서실장을 지내며 당시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의 'BBK 의혹'을 연일 공격하며 'BBK 저격수'라는 별명을 얻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이제 명실상부한 선진국 정착을 위해  ‘중소벤처기업 중심경제’로의 대전환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으로 가는 대변혁의 시기를 맞고 있다"라며 "요즘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 창업벤처기업가, 중소기업, 자영업, 소상공인들의 진정한 친구이자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겸허한 마음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소상공인연합회는 "박 후보자는 의정활동 내내 올곧게 경제민주화를 위해 매진하며 우리 경제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박 후보자가 이러한 소신과 신념으로 최저임금 인상,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탈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에게 피부로 와 닿을 수 있는 구체적인 정책을 펼쳐줄 것을 기대한다"고 논평했다.

벤처기업협회도 논평에서 "여러 부처에 산재한 중소벤처기업 정책을 조율하고 협력을 이끌어내 벤처육성 주무 부처인 중기부가 혁신 벤처 생태계 조성을 위한 총괄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진두지휘할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