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2 10:26 (금)
현대중공업 노조, 대우조선 인수반대 파업 찬반투표 시작
현대중공업 노조, 대우조선 인수반대 파업 찬반투표 시작
  • 노대웅 기자
  • 승인 2019.02.20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제공
사진=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제공

[창업일보 = 노대웅 기자] 현대중공업 노조가 20일 대우조선해양 인수 반대투쟁을 위한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했다. 이와 더불어 노조는 2018년도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도 동시에 시작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오후 1시까지 파업 찬반투표와 임단협 찬반투표를 함께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날 투표는 울산 본사 기술관리부 교육장, 서울 계동사옥 11층 회의실, 충북 음성 현대건설기계 휴게실, 대구 현대중공업지주 식당 등 전국 각지의 사업장에 마련된 투표소 22곳에서 진행된다.

파업 찬반투표는 현대중공업과 분할3사(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중공업지주)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대우조선해양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앞서 지난 12일 현대중공업을 대우조선해양 인수후보자로 확정했다.

이에 노조는 대우조선 인수시 특수선, 해양플랜트 등 중복사업 분야에서 구조조정을 우려하며 인수반대 파업 절차를 밟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도 현대중공업에 합병되는 것에 반대하며 전날 실시된 파업 찬반투표를 92.1%의 찬성으로 가결한 상태다.

임단협 찬반투표의 경우 1차 투표에서 부결된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조합원들만 참여했다.

지난달 25일 실시된 1차 찬반투표에서는 현대건설기계와 현대중공업지주만 과반 이상 찬성으로 합의안을 통과시켰다.

현대중공업지주는 기본급 5만7000원 인상과 성과급 414% 지급, 현대건설기계의 경우 기본급 8만5000원 인상과 성과급 485% 지급 등에 각각 합의했다.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노사는 이후 재교섭에 들어가 부결된 지 4일 만인 같은달 29일 2차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현대중 노사의 2차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4만5000원 인상 ▲올해 말까지 고용 보장 ▲성과급 110% 지급 ▲격려금 100%+300만원 지급 ▲통상임금 범위 확대(700%→800%) 등으로 1차 합의안에 비해 기본급이 인상됐다.

타결시 조합원 1인당 평균 지급액은 기본급 143만2722원과 성과급 228만8814원, 격려금 503만5740원 등 총 875만7276원이다.

현대일렉트릭 노사는 기본급 4만원 인상, 성과급 142% 지급, 격려금 100%+200만원 지급 등을 담은 새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노조는 전국 각 사업장의 투표함이 울산 본사에 도착하는 이날 오후 5시 전후 개표를 시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