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한미동맹 강화사절단’ 단장으로 미국 방문
박영선 ‘한미동맹 강화사절단’ 단장으로 미국 방문
  • 윤삼근 기자
  • 승인 2019.01.1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하원 신임 외교위원장 내정자 등 면담 예정
한반도 평화와 한미동맹, 북미 관계 등에 대한 의견 나눌 것
박영선 의원, 2015년 방한한 낸시 펠로시 현 미 하원의장과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는 모습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미동맹 강화사절단 단장으로 미국을 방문해 새해 첫 의원 외교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박 의원을 단장으로, 김경협 표창원 의원(이상 더불어민주당), 함진규 의원(자유한국당), 이동섭 의원(바른미래당)이 포함된 이번 사절단은, 현지 시각 13일 저녁(현지시간)에 엘리엇 엥겔(Eliot L. Engel) 미 하원 외교위원장 내정자와 간담회를 갖는다.

이번 간담회는 외교위원장으로 내정된 이후 처음으로 한국 국회의원들을 만나는 자리로, 주로 한반도 평화와 한미동맹, 북미 관계등에 대한 의견을 나눌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에는 앤디 김(뉴저지3지구)과 그레이스 맹(뉴욕6지구) 등 민주당 소속 하원의원들도 함께 한다. 앤디 김은 지난 해 11월, 한국계 미국인으로는 20년 만에 그리고 사상 두번째로 미 하원에 입성했고, 그레이스 맹은 중국계이지만 한국인 남편을 둔 대표적인 친한파 정치인이다. 
 
박 의원은 “한반도 상황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미 의회의 중요한 의원들인만큼, 그 어느 때보다 한미동맹이 중요한 이 시기에 큰 의미가 될 것”이라며 “굳건한 한미공조를 재확인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미국의 민주당이 좀 더 따뜻한 관심을 가져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재미동포 북한이산가족 상봉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미국 민주당의원들은 간담회 직후 열리는 제 116주년 미주한인의 날 기념식에도 한국의원들과 함께 참석해 우호를 다진다. 
 
현지 시각으로 15일에는 뉴욕주도 알바니에 위치한 뉴욕주의회에서 올 해 100주년을 맞는 ‘3?1 운동’을 기념해 ‘유관순의 날’ 제정 결의안이 주의회 상?하원에서 채택될 예정이다. 한미동맹 강화사절단은 이 역사적 현장에도 한국을 대표하여 참석한다. 박영선 의원은 “이제 매년 3월1일에 뉴욕 주 전역에서 유관순 열사를 기리고 3?1 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널리 알릴 수 있게 되는 것”이라며 결의안 채택의 의의를 설명했다. 
 
박 의원은 현지 시각 19일에는 로스앤젤레스에서 재미동포들의 정치참여포럼인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 주최 행사에서 ‘한반도 평화와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주제로 강연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