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7 01:19 (수)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영업기간 평균 7년2개월…"외식업 생존 짧고 도소매 길어"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영업기간 평균 7년2개월…"외식업 생존 짧고 도소매 길어"
  • 문이윤 기자
  • 승인 2019.01.09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식, 일식, 서양식 등 외식업, PC방 등 서비스업 5년 미만

[창업일보 = 문이윤 기자]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평균 영업기간은 7년2개월인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중에서는 외식업이 가장 짧고, 도소매가 가장 길었다.

9일 수익형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평균 영업기간은 이같이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도소매 10년10개월 ▲서비스 7년6개월 ▲외식 5년11개월순이다.

특히 외식업중에서 ▲기타 외국식 4년9개월 ▲일식 4년10개월 ▲서양식 4년11개월 순으로 영업기간이 짧았다. 

반면 아이스크림·빙수(8년 4개월), 패스트푸드(7년 3개월), 치킨(7년), 피자(7년) 등은 상대적으로 영업기간이 길었다.

서비스 업종중에서는 배달(2년6개월), 임대(2년11개월), PC방(4년4개월), 반려동물 관련(4년9개월) 순으로 가맹본부의 영업기간이 짧게 나타났다. 반면 약국(20년3개월), 이사(13년11개월), 자동차 관련(11년3개월)은 평균적으로 10년 이상의 긴 영업기간을 영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소매의 경우 종합소매점(17년 4개월), 화장품(16년 9개월), 편의점(12년 9개월)의 수명이 길었고 의류·패션(6년 2개월)이 가장 짧았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경기 및 업황 악화, 경쟁 심화로 인해 프랜차이즈의 생존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며 "특히 창업자나 상가 임대인들의 경우 업종 선택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