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5 10:40 (월)
가족기업이 명문장수기업으로 발전하려면 "가업상속공제 요건 완화해야"
가족기업이 명문장수기업으로 발전하려면 "가업상속공제 요건 완화해야"
  • 소재윤 기자
  • 승인 2019.01.06 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홍보실장, 서울벤처대학원대 박사학위 논문서 밝혀

[창업일보 = 소재윤 기자] 가족기업이 세대를 뛰어 넘어 명문장수기업으로 성장·발전할 수 있도록 가업상속공제 요건을 완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홍보실장은 10개의 명문장수기업을 포함한 업력 30년 이상 130개 장수기업을 대상으로 지난해 5∼10월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사회적 자본이 장수기업 승계프로세스 만족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내용의 서울벤처대학원대 박사학위 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연구논문에서는 경영자와 후계자 사이의 승계프로세스 만족에 영향을 미치는 핵심요소를 신뢰에 기반한 사회적 자본으로 규정하고 사회적 자본은 경영자와 후계자 사이의 ▲핵심가치 공감대 ▲소통 ▲네트워크 ▲장기적 지속성 등 4가지 요소로 구성된다고 정의했다.

이를 통한 연구 결과 사회적 자본의 구성요소 중 핵심가치 공감대, 네트워크, 장기적 지속성 등 3개 요인이 승계프로세스 만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소통의 경우 지나치면 승계프로세스 만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확인했다. 경영자가 후계자와의 활발한 소통을 애정과 관심으로 인식하는 반면 후계자는 지나친 참견으로 받아들여 승계프로세스 만족도를 떨어뜨린다는 것이다.

후계자 어머니의 역할이 관여됐을 경우 소통에서 후계자 어머니의 역할이 증가하면 승계프로세스 만족도가 긍정적인 방향으로 변화됐다. 하지만 기업 핵심가치 공감대는 후계자 어머니의 역할이 증가하면 승계프로세스 만족도가 부정적인 방향으로 변화됐다. 

아울러 일본, 독일 등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13개국은 장수기업들이 승계과정에서 과도한 세금부담 때문에 경영권을 상실하지 않도록 상속세를 낮추거나 폐지하고 있고 가업상속공제 혜택을 손쉽게 받을 수 있도록 적용대상과 요건을 완화하는 추세인만큼 우리나라도 상속세제를 개편할 필요가 있다는 점도 제시했다.

추 실장은 "장수기업의 원활한 가업승계를 지원해 경영의욕을 북돋워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 책임을 확대할 수 있도록 유도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가 상속세 인하와 가업상속 공제혜택을 확대해 주는 대신 수혜를 받은 기업은 기술혁신 투자확대와 고용증대를 약속하고 이를 지키게 하는 방법을 제도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