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4 01:13 (일)
창업공간 '메이커스페이스' 올해 60곳 추가...중기부, 예산 285억 투입
창업공간 '메이커스페이스' 올해 60곳 추가...중기부, 예산 285억 투입
  • 소재윤 기자
  • 승인 2019.01.03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과학대학교는 8일 서부캠퍼스 대학회관에 '메이커스페이스센터·창업보육센터'를 개소했다. 사진=울산과학대 제공
울산과학대학교는 8일 서부캠퍼스 대학회관에 '메이커스페이스센터·창업보육센터'를 개소했다. 사진=울산과학대 제공

[창업일보 = 소재윤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28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올해 창작활동 공간 '메이커 스페이스' 60곳을 추가로 조성한다. 

3일 중기부에 따르면 올해 메이커 스페이스 추가 조성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발표된 국정과제 '제조업 부흥 추진'을 위한 '메이커 스페이스 확대 방안'의 일환이다. 중기부는 2022년까지 전국 350여개의 메이커 스페이스를 조성할 계획이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창작활동을 통해 새로운 제품을 만드는 공간이다. 3D프린터 등 각종 설비를 이용해 시제품은 물론 수공예품도 만들 수 있다.

중기부 측은 이번 신규 조성을 통해 메이커 활동에 대한 지역 간 격차를 해소하고, 보다 많은 국민이 쉽게 아이디어를 구현할 수 있도록 비수도권을 중심으로 메이커 스페이스를 조성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신규 조성되는 공간에 대해 지역 특성을 기반으로 하는 메이커 스페이스별 기능 특화, 권역·분야별 스페이스간 연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또 사회취약계층, 농·어촌 지역 등 소외 지역·계층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메이커 활동의 사각지대를 해소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민 모두가 인근 메이커 스페이스를 비교·검색하고, 필요 장비나 교육 프로그램 등을 예약할 수 있도록 '온라인 통합 플랫폼 메이커올'이 본격적으로 운영된다. 

특히 공간에 대한 사용자 만족도 평가 등에 기반해 우수 메이커 스페이스가 상단에 노출되도록 설정하고, 이용자가 우수 메이커를 추천하는 코너를 마련하는 등 수요자 평가기반 시스템도 도입된다. 

중기부는 지난해 235억원을 투입해 65곳의 메이커 스페이스를 구축했으며, 지원기능에 따라 일반형·전문형으로 구분된다. 야간·주말시간 개방 등 탄력적으로 운영된다. 

전문랩(5개소)은 시제품 제작과 양산을 지원한다. 상대적으로 부족한 제조창업 인프라를 보완하고, 기존 창업 인프라(창조경제혁신센터·창업보육센터 등)와 연계를 통해 사업화를 지원하고 있다. 일반랩(60개소)은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메이커 입문 교육, 창작활동 체험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 메이커활동의 저변을 확대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중기부는 65개 메이커 스페이스를 시작으로 'ICT-디바이스랩', '무한상상실' 등 타부처가 운영중인 공간 등과 정보를 확충해 '메이커 스페이스'를 전 부처 통합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변태섭 중기부 창업진흥정책관은 "시간·비용이 상대적으로 많이 소요되는 제조창업에 대해 특화된 지원 프로세스를 갖춰나갈 계획"이라며 "우수한 제조기반 스타트업이 나올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