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양양산불' 강풍타고 계속 번져 20㏊ 잿더미
'강원 양양산불' 강풍타고 계속 번져 20㏊ 잿더미
  • 박상수 기자
  • 승인 2019.01.02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헬기 17대·진화대 1621명 투입 진압에 안간힘
2일 오전 4시 12시간째 산불이 번지고 있는 강원 양양군 서면 송천리 송천떡마을 뒷산이 붉은 화염으로 뒤덮이고 있다. 양양군에 따르면 오전 3시까지 약 13㏊의 산림이 잿더미가 됐지만 가옥 화재와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사진=강원도 동해안산불방지센터 제공
2일 오전 4시 12시간째 산불이 번지고 있는 강원 양양군 서면 송천리 송천떡마을 뒷산이 붉은 화염으로 뒤덮이고 있다. 양양군에 따르면 오전 3시까지 약 13㏊의 산림이 잿더미가 됐지만 가옥 화재와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사진=강원도 동해안산불방지센터 제공

[창업일보 = 박상수 기자] 강원도 양양에서 발생한 산불은 2일 오전 7시 현재 초속 7m의 바람이 부는 가운데 15시간째 번지고 있다.

강원도 동해안산불방지센터에 따르면 불은 양양군 서면 송천리 송천떡마을 뒷산 사유림에서 1일 오후 4시12분께 발생해 2일 오전 7시까지 약 20㏊의 산림을 태웠고 서쪽 남설악 오색 방면과 남쪽 서면 응골 방면, 동쪽 상평 방면으로 전개되고 있다.

산불은 건조경보가 발효 중일 정도로 대기가 매우 건조한 조건에서 밤새 서면 송천리 깔딱고개 일대를 집어삼켰다.

다행히도 초속 4.2m의 매우 강하지 않은 바람이 불어 불똥이 가옥과 인근 지역으로 날리지 않아 재산과 인명의 피해는 없었다.

양양군은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중증장애인요양시설의 장애인 등 105명을 상평초등학교로 대피시켰고 송천리 주민 40명은 마을회관으로 피신하도록 권고했다.

산림당국은 송천리 마을회관 옆 산림체험관에 산불현장대책본부를 설치하고 유관기관과 함께 산불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당국은 밤새 진화인력 574명과 진화차 등 장비 30대, 등짐펌프 150점, 갈퀴 150점 등을 투입해 민가 쪽 화재 피해 예방에 사력을 다하고 있다.

산림청 공중진화대 23명은 전날 오후 8시25분께 투입돼 설악산 방면으로의 산불 확산 저지에 주력하고 있다.

날이 어두워져 철수했던 헬기는 날이 밝자마자 산림청 소속 초대형 3대, 대형 10대 등 13대와 육군 3대, 강원도 소방본부 1대 등 총 17대가 투입될 예정이다.

진화대 1621명은 2일 오전 8시 송천마을회관에서 집결한 뒤 산에 올라 산불을 진압할 계획이다.
 
산림당국은 산불이 진화되는 대로 산불 원인과 피해 파악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