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투자 감소…동행·선행 경기지표 2009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 기록
생산·투자 감소…동행·선행 경기지표 2009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 기록
  • 노대웅 기자
  • 승인 2018.12.28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생산 0.7%↓·투자 5.1%↓·소비 0.5%↑
경기동행지수·선행지수 각 8개월·6개월째 하락
하늘에서 바라본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 평택항에 수출을 기다리는 컨테이너와 차량들이 빼곡히 쌓여 있다. 항공취재협조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항공대 기장 홍원식 경감·부기장 김응종 경위. 사진=경기사진공동취재단
하늘에서 바라본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 평택항에 수출을 기다리는 컨테이너와 차량들이 빼곡히 쌓여 있다. 항공취재협조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항공대 기장 홍원식 경감·부기장 김응종 경위. 사진=경기사진공동취재단

[창업일보 = 노대웅 기자] 지난 11월의 생산과 투자 지표가 동반 감소했다. 또한 현재와 미래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및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이후 최저치를 찍어 경제 부진 우려를 키웠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0.7% 감소했다.

산업생산은 지난 9월(-1.4%) 감소에서 10월(0.8%) 증가로 돌아섰다가 한 달만에 다시 하락 전환한 것이다. 

광공업 생산이 전월보다 1.7%, 서비스업 생산은 0.2% 각각 줄었다. 

제조업 생산은 전월보다 1.9% 내렸다. 생산이 얼마나 활발하게 이뤄졌는지를 볼 수 있는 제조업 평균 가동률도 전월에 비해 1.1%포인트 하락한 72.7%였다. 

설비투자도 전월보다 5.1% 감소했다. 지난 8월 1.6% 감소에서 9월 3.0% 증가로 돌아선 뒤 10월(2.2%)에도 오름세를 이어갔지만 석 달만에 하락 전환한 것이다. 

설비투자 감소 폭은 지난 6월(-7.1%)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크다.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만 전월보다 0.5% 올랐다. 지난 10월(0.2%)에 이어 두달 연속 오름세다. 

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을 의미하는 건설기성은 토목(5.3%) 증가에도 건축(-2.8%) 공사 실적이 줄면서 전월보다 0.9% 줄었다. 
 
현재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2포인트 하락한 98.2를 기록했다. 지난 4월 이후 8개월 연속 내림세이며, 2009년 5월(97.9) 이후 가장 낮다. 

통계청은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전월 대비 6개월 이상 하락하면 경기가 상승에서 하강으로 꺾이는 전환점을 맞은 것으로 잠정적으로 판단한다. 경기 전환에 대한 최종 판정은 동행지수 순환변동치와 국내총생산(GDP) 변화,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해 통상 3년 가량 지난 후 내려진다. 

앞으로의 경기 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0.2포인트 내린 98.6을 기록해 지난 6월부터 6개월째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갔다. 2009년 4월(98.5) 이후 최저다. 

어운선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소매판매를 제외한 대부분 지표들이 전월에 비해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며 "동행지수·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부진한 양태가 지속되고 있는데 경기전환점 발생 신호로 해석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계기로 삼고 있다. 다만 곧바로 하강 국면 진입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