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텍 노동자, 크리스마스 굴뚝농성 409일째…"의사, 뼈만 남아"
파인텍 노동자, 크리스마스 굴뚝농성 409일째…"의사, 뼈만 남아"
  • 이무한 기자
  • 승인 2018.12.26 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스마스에 75m 굴뚝 농성 409일째
이전 기록 차광호 지회장 농성 408일 뛰어넘어
공동행동, 굴뚝 앞에서 기도회·건강검진
의사 "뼈만 남아…검진이 무슨 의미인지"
24일 오전 서울 양천구 열병합발전소 75m 높이 굴뚝에서 민주노총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소속 홍기탁 전 지회장과 박준호 사무장이 파인텍의 모회사 스타플렉스에 공장 정상화와 단체협약 이행 등을 촉구하며 고공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뉴시스
24일 오전 서울 양천구 열병합발전소 75m 높이 굴뚝에서 민주노총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소속 홍기탁 전 지회장과 박준호 사무장이 파인텍의 모회사 스타플렉스에 공장 정상화와 단체협약 이행 등을 촉구하며 고공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뉴시스

[창업일보 = 이무한 기자] 스타플렉스(파인텍) 노동자들의 굴뚝 농성이 25일 성탄절로 409일째를 맞았다. 지난 2015년 차광호 금속노조 파인텍지회장이 408일에 걸쳐 고공 농성을 벌일 때 세운 최장기 기록을 뛰어넘었다.

'스타플렉스(파인텍) 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행동'은 이날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열병합발전소 굴뚝 앞에서 긴급 건강검진과 성탄기도회를 진행했다. 

파인텍지회 홍기탁 전 지회장·박준호 사무장은 사측이 고용 승계와 단체협약 이행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며 지난해 11월12일부터 굴뚝 농성을 이어오고 있다. 

이들을 검진한 최규진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의사는 "검진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생각될 정도다. 청진기를 가슴에 대보니 뼈밖에 남아있지 않았다"며 "의료진으로서 해줄 수 있는 게 너무 없다"고 우려했다.

나승구 신부는 "한 마리 새라면 둥지를 짓고 살만한 자리겠지만, 저곳에 사람이 있다는 사실 자체가 같은 인간으로서 부끄럽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연대 단식 중인 송경동 시인은 "희망버스 운동을 제안한다"며 "스타플렉스의 모든 해외 거래처에 관련 사실들을 전달하겠다.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서 이분들이 올해가 가기 전에 내려올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파인텍의 모기업인 스타플렉스는 2010년 한국합섬을 인수한 뒤 돌연 직원들을 대량 해고했다.

차 지회장은 스타플렉스의 이같은 결정에 반발하며 2015년 7월8일까지 408일 동안 고공 농성을 벌였다. 노사가 단협을 체결하기로 극적 합의했지만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고 홍 전 지회장과 박 사무장은 지난해 11월12일 다시 굴뚝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