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4 01:13 (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당선.."보수정당 여성대표 1호"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당선.."보수정당 여성대표 1호"
  • 윤삼근 기자
  • 승인 2018.12.12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용(57·3선·경기 안성시)-김종석(53·초선·비례대표) 후보 35표로 낙선
나경원, 보수 정당에서 선출된 '여성 원내대표 1호'
"의원들이 과거 아닌 미래, 분열 아닌 통합 택한 것"
유치원3법, 선거제 개편 등 풀어야할 과제도 산적
11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새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새 원내대표에 선출된 나경원 의원과 정책위의장에 선출된 정용기 의원이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손을 잡고 있다. 뉴시스
11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새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새 원내대표에 선출된 나경원 의원과 정책위의장에 선출된 정용기 의원이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손을 잡고 있다. 뉴시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나경원(55·4선·서울 동작구을) 의원이 자유한국당 새 원내대표에 선출됐다. 

11일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나 원내대표와 러닝메이트인 정용기(56·재선·대전 대덕구) 신임 정책위의장은 전체 103표 중 절반을 넘긴 68표를 얻어 당선됐다. 

김학용(57·3선·경기 안성시)-김종석(53·초선·비례대표) 후보는 35표를 얻어 낙선했다. 

나 원내대표 임기는 1년으로 내년 12월까지지만, 의원총회에서 추인을 받으면 2020년 4월 총선 때까지 원내대표직을 유지할 수 있다.

한국당 당헌당규는 국회의원의 잔여 임기가 6월 이내인 때에는 의원총회 결정에 따라 의원 임기만료 시까지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의 임기를 연장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당선 직후 소감으로 "중책을 맡겨줘서 감사하기도 하지만 앞으로 정말 해야할 일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오늘 의원들께서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선택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분열이 아니라 통합을 선택했다고 본다. 한국당은 지긋지긋한 계파 이야기가 없어졌다고 생각한다"면서 "이제 정말 하나로 가야한다고 생각한다"고 의원들에게 당 화합을 당부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문재인 정부의 폭주가 여러분들은 아마 무서우실 것"이라면서 "대한민국 헌법가치를 파괴하는 속도, 대한민국 판을 바꾸려는 시도, 정말 우리가 할일이 많다. 하나로 뭉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대한민국 경제의 기적을 이룬 당"이라며 "이 어려운 시기에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부터 꼼꼼히 챙겨서 제2의 경제 기적을 만들 수 있는 기반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지지율이 20%대를 회복하는 안정적인 상황에서 취임했지만 선거제도 개편, 유치원3법 처리 등 정치적 현안 뿐만 아니라 민생과 연관된 문제들이 해결해야 할 첫 과제로 꼽힌다.   

전체 의석수의 과반에 못 미치는 112석에 불과한 제1야당으로서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독주를 막기 위해서는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野) 3당과의 공조도 불가피해 '예산국회'에서 틀어진 다른 야당과의 관계 개선도 나 원내대표가 풀어야 할 숙제다. 

그는 전략과 논리를 앞세운 대여(對與) 협상을 우선시한다면서도 필요에 따라서는 장외투쟁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정견발표에서 "문재인 정권의 독주와 폭주를 막기 위한 첫 번째 당의 통합이 절실하다"라며 "계파정치는 종식해야 한다. 상대방에 주홍글씨를 씌우는 우리 스스로의 자해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 "더 이상 특정 계파만의 정당이 아닌 모두의 정당을 만들어야 한다"며 "계파종식을 통한 당내 통합부터 이루어야 그를 기반으로 보수 대통합을 만들 수 있고, 그렇게 해야만 대한민국의 미래를 그릴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후보자 토론에서는 "야3당을 끌어내기 위해선 국민과의 공조가 필요하다"며 "국민여론을 어떻게 우리에게 유리하게 만드느냐가 첫번째"라며 여론전을 통한 야3당 압박 카드를 제시했다.

그는 "야3당과 협상하려면 전략과 무기로 무장해야 한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선 권력구조와 함께 논의해야할 문제지, 예산안과 연계할 성격은 아니다. 선거제개편은 의원총회를 열어서 의원들 의견을 모아서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