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초봉 5000만원 신입직원 최저임금 위반 시정명령
현대모비스, 초봉 5000만원 신입직원 최저임금 위반 시정명령
  • 노대웅 기자
  • 승인 2018.12.10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준 미달로 고용부 시정명령 받아
"상여금 주기 바꿔 법 기준 맞췄다"

[창업일보 = 노대웅 기자]  현대모비스가 초봉 5000만원이 넘는 신입직원들의 최저임금(시급 7530원)을 충족시키지 못해 고용노동부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았다.

모비스 관계자는 10일 "대졸 신입사원 초봉이 5000만원인 입사 1~3년차 정규직 임금이 올해 최저임금 기준에 미달해 고용부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았다"며 "현재는 상여금 지급 주기를 바꿔 법 기준에 맞췄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현대모비스의 상여금은 연간 750%로, 1~3년차 신입사원의 연봉은 5000만원 수준이지만 상여금과 성과급 등을 제외한 기본급은 최저시급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 

모비스는 격월로 100%씩의 상여금을 지급하고 명절 등에 남은 150%를 지급해왔지만 이번 시정 명령에 따라 격월로 지급해온 상여금을 매월 50%씩 지급키로 결정했다.

현행 최저임금법은 매달 주기적으로 지급하는 돈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여부를 판단하기 때문이다. 

모비스 관계자는 "상여금이 없는 달의 임금이 최저임금 기준에 맞지 않아 문제가 됐다"며 "격월 100%로 지급하던 상여를 매월 50%로 바꿔 법 기준에 맞추기로 했으며, 지난달 대리급 이하 직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