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폭언공개, 어떻게 이런 말까지?
비 폭언공개, 어떻게 이런 말까지?
  • 이진영
  • 승인 2018.12.0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 캡처
방송 캡처

 

[창업일보 = 이진영 기자] 비 폭언공개에 이목이 쏠렸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에서는 연예계 전반에 불고 있는 '빚투'(빚+too·나도 떼였다) 논란에 대해 알아봤다.

이날 방송에서 비 측 법률 대리인은 피해자 A씨에 대해 "채무와 관련된 객관적인 자료를 못 냈다"고 밝혔다.

이에 A씨는 돈을 빌려갔다는 내용과 서명이 담긴 장부 일부를 공개했지만 비 측은 "차용증이 아니다"라며 "돈을 빌렸다는 증거가 될 수 없다"고 반박했다.

비 측은 비의 아버지에게 협박을 당했다는 A씨의 주장에 대해서는 "전혀 그런 적 없다"며 "오히려 (비의) 소속사 대표와 아버지가 폭언을 들었다"며 맞섰다.

이어 "'남편이 똑똑했으면 마누라가 죽었겠느냐'는 말까지 했다"며 "(폭언이 담긴) 녹취록도 공개할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