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창업존' 개소…산학협력∙창업 페스티벌도 개최
한남대 '창업존' 개소…산학협력∙창업 페스티벌도 개최
  • 소재윤 기자
  • 승인 2018.11.29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남대 ‘창업존’ 개소식에서 내외빈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한남대 제공
한남대 ‘창업존’ 개소식에서 내외빈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한남대 제공

[창업일보 = 소재윤 기자]  한남대는 28일 교내에서 'Chang(e) Up Zone(창업존)' 개소식및 '2018 산학협력∙창업 페스티벌' 본행사를 개최했다.

창업존은 대학 주변 핵심 상권인 경상대학 후문 옆에 3개동, 33개실로 건축됐다. 재학생과 졸업생, 교수 등이 창업한 16개 회사의 점포가 입주 준비를 마쳤다. 

열린책방과 의류 및 액세서리, 선물용품, 떡 및 쿠키 등의 점포부터 무역업 및 MICE 전문기업, 스포츠레저용품 개발회사, 광고홍보기획사 등의 창업회사들이 다음달 1일 문을 열 예정이다. 

앞서 5월 한남대는 교내에 스타트업 캠프 A·B·C동(총 26개실)을 조성, 창업동아리와 학생창업을 위한 멘토링, 사업화, 시제품 제작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날 창업존 개소식에 이어 '제7회 2018 산학협력∙창업 페스티벌' 본행사를 56주년기념관에서 개최했다. 

지난 27일 시작해 29일까지 3일간 열리는 이 페스티벌은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한남공동체 한마당'을 주제로 ▲창업 및 창의아이디어 경진대회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사회적경제 창업경진대회 ▲산학협력 우수교원 시상 ▲현장실습 수기공모 등 다양한 산학협력 및 창업 성과들이 전시된다. 

또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 개편 사업설명회, 지방대학 특성화 사업성과확산 포럼, 중소기업 R&BD 기획역량강화 세미나, 빅데이터 세미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이어진다. 

이덕훈 총장은 "우리대학 모토가 '학생제일, 창업최강'으로 모든 학생들이 사장 명함을 가지고 당당히 졸업하는 것이 저의 꿈이다"며 "한남대가 보유한 혁신자원을 활용, 지역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사회 및 지역경제를 발전시키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