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트럼프-김정은, 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 마쳤다"
볼턴 "트럼프-김정은, 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 마쳤다"
  • 이지형 기자
  • 승인 2018.11.14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미사일 기지 보도 나온 다음날 밝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달 23일 모스크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3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지난달 23일 모스크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창업일보 = 이지형 기자]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을 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이날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관련 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볼턴 보좌관은 기자들과 만나 이와 같이 말했다. 다만 시기와 장소에 대해서는 함구했다고 CNBC는 보도했다. 

한편 전날(12일) 뉴욕타임스(NYT)는 싱크탱크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의 보고서를 인용해 북한이 지난 6월 정상회담 전후 풍계리 핵실험장과 동창리 탄도미사일 발사기지를 해체하는 동시에 20여곳의 미신고 미사일 기지에서 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중국과의 영유권 다툼이 계속되는 남중국해와 관련해서는 "이 지역의 안보를 위해 헌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어떠한 외부 행위자의 지배를 받고 싶어 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이를 지지한다"고도 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