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교체되나? .... "청와대, 이르면 오늘 발표"
김동연 교체되나? .... "청와대, 이르면 오늘 발표"
  • 윤삼근 기자
  • 승인 2018.11.09 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임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유력···장하성 교체가능성도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청와대의 김동연 경제부총리에 대한 교체결심이 선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창업일보 윤삼근 기자]김동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 부총리에 대한 교체 결심을 내린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르면 9일 후임 경제부총리 후보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후임에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유력하다.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싱가포르·파푸아뉴기니 순방을 위해 출국하는 13일 이전에 김 부총리를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하기로 결심을 세웠다고 알고 있다"며 "이르면 9일 발표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 부총리의 교체 이야기가 오래전부터 제기된 만큼 하루라도 빨리 경제팀을 새로 꾸려서 문재인 정부 2기 경제팀을 출범시켜야 한다는 게 문 대통령의 의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청와대 안팎에서는 소신 발언을 통해 정부 여당과 대립각을 세워온 김 부총리와 더이상 함께 갈 수 없다는 인식이 지배적이었다. 문 대통령의 결심만 남은 상황이라며 김 부총리의 교체를 기정 사실로 받아들여 왔다.

문 대통령이 13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및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출국을 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출국 직전인 12일보다는 9일에 인사를 단행할 가능성이 더 높다. 

내부적으로는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심의가 진행 중이라 당장 김 부총리를 교체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어수선한 분위기를 빨리 바로잡아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생각이 더 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콘셉트는 꼭 김 부총리 뿐만아니라 기재부도 알고 있으니 잘 대응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의 후임으로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발표될 가능성이 가장 유력하게 거론된다. 관료출신인 홍 실장은 기재부 출신인 데다가 주요 국정관련 회의에 빠짐없이 참석하며 현 정부의 국정철학을 잘 이해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윤종원 경제수석의 경제부총리로의 승진 인사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다. 

이에따라 장하성 정책실장에 대한 교체도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 부총리만 교체할 경우 장 실장과의 파워게임에서 밀려났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 또 김 부총리가 담당해오던 규제혁신을 철회할 것이라는 그릇된 시그널을 줄 수 있다.

장 실장의 후임으로는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이 거론된다. 

다만 김 수석은 경제 전문가가 아니라는 점에서 여권 내부에서부터 논의가 분분한 상황이다. 문 대통령의 최종 결심까지는 변화의 여지가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