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부선 '은밀한 부위' 제기에 "신체특징 공개하겠다"
이재명, 김부선 '은밀한 부위' 제기에 "신체특징 공개하겠다"
  • 이무한 기자
  • 승인 2018.10.14 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지사, "참담함 말로표현 못해 "페이스북에 심경밝혀
법률전문가에 맡기고 1300만 경기도정에 전념하겠다
경찰이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공직선거법위반 고발사건 관련 주거지와 성남시청(4개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한 12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이 지사의 자택에서 이재명 지사가 일정을 위해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경찰이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공직선거법위반 고발사건 관련 주거지와 성남시청(4개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한 12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이 지사의 자택에서 이재명 지사가 일정을 위해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3일 김부선씨가 제기한 신체 특징 주장과 관련해 "제 신체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참담함은 말로 표현하기 어렵지만, 더는 이 문제로 1300만 경기도정이 방해받지 않게 하겠다"면서 이런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제 은밀한 특정 부위에 ‘동그랗고 큰 까만 점’이 있다는 김부선씨 말을 공지영씨가 녹음해 경찰에 제출했고, 김부선씨는 여러차례 특수관계인만 알 수 있는 그 은밀한 특징이 불륜의 결정적 증거라며 최후 순간 법정에 제출하겠다고 했다"며 "경찰도 이제 사실을 확인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

이어 "저 역시 1300만 경기도민의 삶을 책임진 지사로서 불필요한 논란을 끝내고 도정에 매진할 책임이 있다"며 "경찰이 지정하는 방식으로 ‘김씨 주장 부위에 동그랗고 큰 까만 점’은 없다는 사실을 확인해드리겠다. 당장 월요일부터라도 신체검증에 응하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모멸감과 수치심에 몸 둘 바를 모르겠지만, 저의 이 치욕과 수모가 소모적 논란의 종식, 도정의 안정에 도움된다면 이 역시 공직자가 짊어질 책임의 일부로 기꺼이 받아들이겠다"며 "이 문제의 대응은 법률전문가에 맡기고 오로지 도정에만 전념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