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모 초등학교 6학년 숨진 채 발견
서울 모 초등학교 6학년 숨진 채 발견
  • 이무한 기자
  • 승인 2018.10.02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스로 목숨 끊은 것으로 추정…유서 남겨
경찰 "가정·학교폭력 내용 없고, 타살도 아냐"


서울 은평구 초등학교에서 6학년 여학생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1일 오후 8시30분께 은평구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재학생 A양(12)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고가 발생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양은 운동장의 한 시설물에서 발견됐다. 딸이 귀가하지 않자 부모가 휴대폰 위치추적을 통해 찾아나섰고, 학교 안에 있다는 걸 확인한 뒤 신고했다. 

 A양은 메모 형식의 유서를 남겼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에서 학교폭력이나 가정폭력에 관한 내용은 전혀 없었으며, 타살 혐의점도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유족과 해당 초등학교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