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文대통령에 '풍산개 한 쌍' 선물
김정은, 文대통령에 '풍산개 한 쌍' 선물
  • 윤삼근 기자
  • 승인 2018.10.01 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름 '송강·곰이'...27일 판문점 통해 내려보내
2000년 6월 정상회담 때도 풍산개 암수 선물로 보내
청와대는 30일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개최된 남북정상회담 시 북측으로부터 풍산개 암수 한 쌍을 선물로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30일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개최된 남북정상회담 시 북측으로부터 풍산개 암수 한 쌍을 선물로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청와대 제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풍산개 한쌍을 보낸 사실이 30일 알려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내고 "풍산개는 18일 저녁 만찬 전에 김 위원장 부부가 문재인 대통령 부부에게 풍산개 한 쌍 사진을 보이며 선물을 하겠다고 말한 약속을 이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측은 지난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 당시에도 북측은 풍산개 암수 한 쌍을 선물로 보낸 바 있다.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내고 "동물검역 절차를 마치고 지난 27일 인수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이 보낸 2마리의 풍산개 이름은 각각 '송강', '곰이'다. 수컷 '송강'이는 2017년 11월생이며 암컷 '곰이'는 같은 해 3월 생이다. 이들은 청와대 관저에서 지낼 예정이다. 

 앞서 김 위원장은 방북한 문 대통령과의 첫 만찬 자리에서 선물로 A4용지만한 크기의 풍산개 1마리가 그려진 사진을 건넨 바 있다. 당시 리설주 여사는 "이 개들은 혈통증명서도 있습니다"라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개들이 잘 적응을 하도록 3kg의 먹이도 함께 보내 왔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