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최악의 실업난·경제난, 추석명절 만큼은 맘 편히"
홍준표 "최악의 실업난·경제난, 추석명절 만큼은 맘 편히"
  • 이지형 기자
  • 승인 2018.09.23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최악의 실업난, 경제난이지만 추석 명절만큼은 '맘(마음) 편하게 보내시라"고 뼈있는 추석 인사를 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라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또한 지나가리라(This, too, shall pass away)'라는 문구를 덧붙였다. '실업난과 경제난이 지나갈 것'이라는 해석은 물론 '문재인 정권도 언젠가는 지나갈 것'이라는 해석도 가능해 보인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5일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지 두달에 귀국했다. 그는 한국당 전당대회 출마가 점쳐지는 등 향후 보수 재편 과정에서 한 축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