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그것이 알고싶다' "은혜로교회 신옥주 목사 의혹" 파헤쳐
SBS '그것이 알고싶다' "은혜로교회 신옥주 목사 의혹" 파헤쳐
  • 이무징 기자
  • 승인 2018.08.26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25일 은혜로교회 신옥주 목사관련 의혹을 다뤘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25일 은혜로교회 신옥주 목사관련 의혹을 다뤘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25일 '그들은 왜 피지로 갔나? 낙토와 타작마당의 비밀' 편을 통해 은혜로교회 신옥주 목사와 관련한 각종 의혹을 다뤘다. 

제작진에 따르면, 신 목사는 "하느님이 선택한 낙토"라며 신도 400여명을 남태평양 피지섬으로 이주시켰다. 하지만 그곳은 낙토가 아니라 인권 유린의 현장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달 3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은혜로교회 신도인) 어머니가 전 재산을 팔고 피지로 떠난 지 4년째가 됐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어머니께서 살아계신지 여부조차 제대로 파악할 수 없고, 연락도 닿지 않는 충격적이고 심각한 상황"이라며 "신도 400여 명이 피지로 이주했으나 신 목사와 간부들은 그곳에서 신도들을 감금하고 집단 폭행하고 있다는 소식들을 들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부디 그곳에 있는 피해자들이 가정의 품으로 안전하게 돌아올 수 있도록 신속한 처리와 국가의 도움을 간절히 부탁드린다. 꼭 좀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런 청원이 올라오기 전인 7월24일 베트남에서 귀국하던 신 목사가 인천공항에서 특수상해, 특수감금 등 혐의로 긴급 체포돼 의혹을 증폭했다. 

신 목사는 제작진을 만나 "진리의 성령 음성을 들려줄 유일한 그릇이며 성경에 기록된 자"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폭행, 감금, 노동착취 등 온갖 의혹에 대해서는 "그런 사실은 전혀 없었다. 모두 자발적으로 헌금하고 피지로 이주해 일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제작진은 '타작마당'이라 불리는 폭행 의식, 신도 착취 의혹 실체를 확인하기 위해 경기 과천시 소재 교회와 남태평양 피지를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런 내용과 제작진이 입수한 신 목사의 설교 영상이 공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