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대교 구조활동 벌이던 소방관 보트 전복 "2명 실종"
김포대교 구조활동 벌이던 소방관 보트 전복 "2명 실종"
  • 이무한 기자
  • 승인 2018.08.13 0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1시 30분께 경기 김포시 고촌읍 신곡리 김포대교(일산방향) 아래에서 구조활동을 벌이던 소방구조보트가 전복돼 소방관 2명이 실종됐다. 재난안전본부는 “현재 40여 명의 소방관을 동원해 수색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경기안전재난본부 제공
2일 오후 1시 30분께 경기 김포시 고촌읍 신곡리 김포대교(일산방향) 아래에서 구조활동을 벌이던 소방구조보트가 전복돼 소방관 2명이 실종됐다. 재난안전본부는 “현재 40여 명의 소방관을 동원해 수색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경기안전재난본부 제공

김포대교에서 구조활동을 벌이던 소방구조보트가 전복돼 소방관 2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오후 1시 33분께 김포시 고촌읍 전호리 김포대교 아래 신곡수중보 인근 한강 위에서 김포소방서 수난구조대 보트가 뒤집혀 구조대원 오모(37) 소방장과 심모(37) 소방교가 실종됐다.

이날 오후 1시쯤 김포소방서 소속 소방관 4명은 군부대 초소에서 ‘민간 보트가 장애물에 걸려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구조보트와 제트스키를 타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물이 불어나면서 구조보트가 물에 휩쓸려 전복됐다. 이 사고로 구조보트에 탑승하고 있던 소방관 3명이 물에 빠졌다. 이 가운데 1명은 보트를 뒤따르던 수난구조대 제트스키에 구조됐으나 나머지 대원 2명은 실종됐다.  

소방당국은 와류(渦流)에 보트가 전복되면서 실종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소방대원들이 실종된 지점의 강 아래 바닥이 수중보를 기준으로 한강 상류 쪽은 높고 하류 쪽은 낮아, 강물의 낙차가 발생해 이곳은 항상 '와류'가 발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실종된 소방구조대원들이 탄 구조보트는 길이 7m·폭 2.5m, 최대속력 45노트의 알류미늄합금 재질로 경인 아라뱃길 김포터미널에서 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곡수중보는 수문 개방과 무관하게 평소에도 낙차가 있는 고정보(883m)와 하루 2회 썰물 때 하류 수위가 2.7m 밑으로 떨어지면 수문이 개방되는 가동보 5기(124m)로 이뤄져 있다. 

이날 신곡수중보에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가동보 2기가 개방됐으나 사고지점과의 거리는 1㎞에 달해 이번 사고와의 연관성은 낮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사고가 나자 소방당국은 소방헬기 1대와 장비 20여 대, 500여 명의 소방 인력을 동원해 사고 지점을 중심으로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현재까지 소방관의 흔적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 

소방당국은 밀물이 들어오면서 상류와 하류의 높이가 비슷해져 물살이 잠잠해지면 민간 선박의 협조를 받아 밤샘 수색 작업을 이어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