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업체 50대 여성 '통돌이'안전사고로 숨져
재활용업체 50대 여성 '통돌이'안전사고로 숨져
  • 김성규 기자
  • 승인 2018.08.07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의 한 재활용처리업체에서 50대 여성 근로자가 안전사고로 숨졌다. 

7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낮 12시55분께 광주 북구 모 재활용처리업체에서 '이물질 분리용 기계(일명 통돌이)' 안에 있던 A(58·여)씨가 2.4m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았으나 같은 날 오후 6시40분께 숨졌다. 

A씨는 기계에 낀 이물질을 제거하는 작업을 하려던 중 통돌이에 휩쓸려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동료 B(56·여)씨가 재활용품 선별용 벨트와 연결된 이물질 분리용 기계 안에 들어가 있는 A씨를 미처 보지 못하고 작동 스위치를 누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