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보온재 제조공장서 불…5억원 상당 피해
울산 보온재 제조공장서 불…5억원 상당 피해
  • 김태우 기자
  • 승인 2018.08.05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전 11시5분께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의 한 보온재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5억여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서고 있다. 사진=울산소방본부 제공
5일 오전 11시5분께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의 한 보온재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5억여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서고 있다. 사진=울산소방본부 제공

울산 보온재 제조공장에서 불이나 5억여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5일 오전 11시5분께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의 한 보온재 제조공장 야적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공장 3개 동과 인접한 공장 1개 동 일부가 타 소방서 추산 5억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다행히 화재 당시 공장 내부에 근로자가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2시10분께 불을 모두 끄고, 현재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화재 직후 산림청 헬기 1대와 소방헬기 1대 등을 현장에 급파해 인근 야산으로의 연소 확대는 막았다.

그러나 스티로폼 계열로 추정되는 보온재가 타면서 연기가 많이 발생해 진화작업에 다소 어려움을 겪었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야적장에 쌓인 보온재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