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기무사령관에 남영신 육군특전사령관 임명
文대통령, 기무사령관에 남영신 육군특전사령관 임명
  • 윤삼근 기자
  • 승인 2018.08.03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남영신 육군특전사령관을 기무사령관에 임명했다. 사진 국방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남영신 육군특전사령관을 기무사령관에 임명했다. 사진 국방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이석구 기무사령관을 경질하고 비(非)육사출신인 남영신 육군특전사령관을 신임 기무사령관으로 임명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이 송 장관의 제청을 받아 신임 기무사령관에 남영신 육군특전사령관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남영신 신임 기무사령관에 대해 "학군 23기로 특수전사령관, 3사단장, 학생군사학교 교수부장, 7공수여단장 등을 역임한 특수전 및 야전작전 전문가다. 폭넓은 식견과 전문성, 조직관리 능력을 겸비한 장군"이라며 "개혁 마인드를 바탕으로 한 업무 추진 능력이 뛰어나며 솔선수범과 합리적인 성품으로 상하 모두에게 신망 받고 있는 장군으로서 기무사 개혁을 주도하고 추진할 적임자"라고 평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무사령관 교체가 경질 성격인지에 대해서는 "기무사가 새롭게 개혁이 되어야하는 상황에서 그에 맞는 새로운 임명"이라며 "기무사 문건 관련 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므로 언급하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여름휴가 기간이었던 지난 2일 국군기무사령부 개혁위원회와 송 장관으로부터 기무사 개혁안을 건의 받았다. 국방부가 청와대 국가안보실로 개혁안을 전달해, 국가안보실이 다시 문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국방부의 대면보고는 없었다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은 짧은 일정 속에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개혁안을 도출한 장영달 위원장을 비롯한 기무사 개혁위원회 위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기무사개혁위원회 개혁안'과 '국방부의 기무사개혁안'을 모두 검토하고, 기무사의 전면적이고 신속한 개혁을 위해 현재의 기무사를 해편(解編)해 과거와 역사적으로 단절된 '새로운 사령부'를 창설하도록 지시했다"면서 "이를 위해 '새로운 사령부 창설준비단 구성'과 '사령부 설치의 근거규정인 대통령령 제정'을 최대한 신속히 추진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또 "문 대통령은 송 장관과 남 신임 기무사령관에게 기무사 댓글공작 사건, 세월호 민간인 사찰, 계엄령 문건 작성 등 불법행위 관련자를 원대 복귀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신속하게 비(非)군인 감찰실장을 임명해 조직내부의 불법과 비리를 철저히 조사하고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한편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무사 해편(解編) 의미'에 대해 "근본적으로 다시 재편하자는 것이다. 이전 기무사와 다른 새로운 기무사가 만들어지는 것"이라며 "사령부 형태와 기능은 유지되겠지만 명칭과 조직이 바뀔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