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차돌박이 삼합' 공개
'전참시' 이영자 '차돌박이 삼합' 공개
  • 은총명 기자
  • 승인 2018.07.29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적 참견시시점' 이영자가 차돌박이 삼합을 먹고 있다. 사진 MBC 캡처
'전지적 참견시시점' 이영자가 차돌박이 삼합을 먹고 있다. 사진 MBC 캡처

'전참시' 이영자가 마침내 '차돌박이 삼합'집을 공개했다.

2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는 이틀간의 광고촬영으로 다이어트를 끝내고 단골집인  차돌박이 삼합집에서 제대로된 먹방장면을 선보였다.

이날 이영자는 "광고찍을때 먹을 것을 먹은걸로 치면 안된다. 오래 참았다. 제대로 먹자. 차돌박이에 관자 싱싱한 거. 내 눈 앞에서 뭔가 구워졌으면 좋겠다"라며 삼합을 제안했다. 특히 이영자는 "7끼 정도 안 먹은 거 같다. 채워야 한다. 집에 못 들어간다고 전화해라"라며 매니저를 공포에 떨게 했다.

이윽고 식당에 도착하자 이영자는 "세 끼 정도는 채워야 한다. 나 준비했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이영자는 옷을 벗고 스트레칭을 하면서  "우리 간단하게 4인분부터 시작하겠다"라며 주문했다. 이어 주문한 음식이 나왔고, 이영자는 관자에 갓김치, 곤드레, 명이나물 등을 삼합을 먹기 시작했다.

이영자는 '첫맛도 그립고 마지막 맛도 그립다'면서 이어서 볶음밥에 묵사발까지 먹었다. 스튜디오 송은이가 식당에서 음식이 모자랄때는 어떻게 하느냐고 묻자 "너무 감사하다. 다른 집에 가서 또 다른 걸 먹을 수 있다"며 너스레르 떨어 폭소를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