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노조, 총파업 투쟁…내달 7일 찬반 투표
금융노조, 총파업 투쟁…내달 7일 찬반 투표
  • 노대웅 기자
  • 승인 2018.07.12 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지부대표자단이 11일 만장일치로 '총파업 총력투쟁'을 가결하고 내달 7일 찬반투표를 하기로 했다.

금융노조는 이날 오후 긴급 지부대표자회의를 열고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에 금융노조는 다음달 7일 33개 사업장의 조합원 10만명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한 뒤 총파업 여부를 확정할 예정이다. 

투표가 가결되면 이르면 9월 초부터 총파업이 시작된다. 금융노조에 따르면 지금까지 실시된 세차례의 투표에서 총파업이 모두 가결된 바 있다.

금융노사는 지난 4월부터 시작한 산별교섭에서 ▷모든 사업장에서 주52시간제 동시시행 ▷정년 및 임금피크제 개선 등을 놓고 이견을 보이고 있다. 이에 금융노조는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지난달 18일 중앙노동위에 조정을 신청했으나 노사간 이견은 계속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