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구광모號 "4세 경영 닻 올린다"
LG 구광모號 "4세 경영 닻 올린다"
  • 박성호 기자
  • 승인 2018.06.29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주총서 사내이사 선임…맡게 될 직책·직급 관심
부회장급 이상 승진에 '촉각'…회장직으로 바로 직행할 가능성도

구광모 호 LG그룹의 4세 경영이 닻을 올린다.

㈜LG는 29일 오전 9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LG트윈타워 동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구광모 LG전자 상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처리할 계획이다.

이후 이사회를 개최해 승진 및 대표이사 선임을 의결하면 구 상무는 경영 전반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주주총회 이후 이사회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LG에서 구 상무가 그룹 총수 역할을 맡는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선 관례에 비춰볼 때 임시 주총이 끝난 직후 같은 날 오후에 이사회가 곧바로 열릴 가능성도 점쳐진다.

LG 측은 다만 "정확한 이사회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구 상무가 그룹 수장 자리에 오르면서 어떤 직책과 직급을 맡을지도 주목된다. 사내이사 선임으로 소속이 (주)LG로 변경되는 가운데 부회장 이상으로 승진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구 상무는 각 계열사 부회장 6인의 보고를 받는 위치여서 부회장 이하의 직급을 다는 건 모양새가 맞지 않다는 평가가 많다. 

일각에선 구 상무가 선친인 故(고) 구본무 회장을 대신해 등기이사로 선임되는 만큼 회장직으로 직행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회장 직책을 바로 달기엔 경험이 부족하다는 목소리도 있어 부담이다. 구 상무는 2006년 LG전자 재경부문 대리로 입사해 경영수업을 받은 지 12년이 채 되지 않았다. 입사 후 20년간 경영수업을 받은 뒤 그룹 회장을 맡았던 구자경 LG 명예회장과 고 구본무 전 LG 회장에 비하면 짧은 기간이다. 

LG의 후계구도는 공식화됐지만 실질적인 그룹 총수를 결정하는 지분 문제는 남아있다. 

구 상무는 현재 ㈜LG 지분 6.24%를 확보한 3대 주주다. 최대주주는 11.28%를 보유한 구 전 회장이고 2대 주주는 7.72%를 지닌 구본준 부회장이다. 향후 구 회장 지분을 증여 또는 상속의 형태로 물려받을 수 있어 LG의 최대주주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재계와 LG 등에 따르면 구 상무가 고 구 전 회장의 LG 지분(11.28%)을 모두 상속받을 경우 상속세는 9000억∼1조원에 달한다. 

때문에 전부가 아닌 최대주주로 올라서는 적정 지분만 가져올 가능성도 제기된다. 구 상무는 구 회장 지분 중 1.5%만 물려받아도 최대주주가 된다. 어머니 김영식 여사와 형제인 구연경·구연수씨 등 3명과 함께 법정상속분을 받으면 지분율은 8.75%로 최대주주가 되는데는 문제가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