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SNS에 글 올려
김부선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SNS에 글 올려
  • 이무한 기자
  • 승인 2018.06.26 07:1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김부선 페이스북
출처 김부선 페이스북

영화배우 김부선(57)씨가 라면먹다 죽지도 않을 것이며 자살하지 않을 것이라고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이재명(54)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당선인과 애인 관계였다고 주장하는 김씨는 25일 페이스북에 "문득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노랫말이 스친다"라고 썼다. 

그는 앞서 페이스북에 "작정하고 선거전에 폭로했다고? 내 뒤는 불순세력이 배후라고? 헐!"이라고 적고, 지난 3월 모 기자가 '미투' 운동에 관해 물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 당선인이 전날 김씨를 비판한 데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이 당선인은 페이스북에 "수시로 바뀌는 김씨의 거짓말은 끝이 없었다"며 "일부 언론과 기득권자들은 일관성 없고 모순 가득하며 객관적 사실에 반하는 그녀의 말은 절대 진실로 인정하는 한편, 이재명의 주장은 그저 불륜남의 거짓말과 변명으로 치부했다"고 적었다.

김씨는 이 당선인과 애인 관계였다고 주장, 6·13 지방선거 기간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0일 KBS 1TV '뉴스 9'와 인터뷰에서 "더 이상 숨길 수도 없고 피할 수도 없다. 거짓이면 천벌 받을 것이고 당장 구속돼도 어쩔 수 없다. 내가 살아있는 증인"이라며 이 당선인에게 진실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이재명 당시 경기도지사 후보는 "사실무근"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경기도지사로 당선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스캔들을 언급한 누리꾼 댓글에 "사실이 아닙니다. 그걸로 충분하지 않나요?"라는 답글을 달며 거듭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놈이나 2018-07-09 06:55:28
BbK 내가 만들었습니다. 2Mb대통령 당선
김부선 애인 2재명 당선
국민들의 두뇌가 2자리 인가?

위풍당당 2018-06-26 09:40:44
작작좀해 아줌마야 기사보는것도 지겹네

김사랑 2018-06-26 09:20:29
이재명 당선자는 김부선을 고소하세요. 고소하셔서 진실을 가리고 이런 뉴스 안 보게 해주세요.